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3696 0372019111856353696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85887000 1574085889000 related

'VIP' 장나라, 함께 있는 이상윤X이청아 목격...긴장감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VIP'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장나라가 이상윤과 이청아가 불륜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18일 밤 10시 방송된 SBS 'VIP'(연출 이정림/극본 차해원)5회에서는 박성준(이상윤 분)과 이현아(이청아 분)를 오해한 나정선(장나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2002년 6월, 박성준과 이현아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사진 동아이에서 만나게 됐다.

이현아는 박성준에게 “여기 동아리방에 신입생 환영회 이후로 처음 와 본다”고 말을 걸었다.

그러면서 이현아는 박성준에게 “내가 꼬시면 넘어올거냐?”라고 물었지만 박성준은 “아니”라고 말하며 철벽을 쳤다.

이어 박성준은 “복잡하게 얽히는 것 딱 질색인데다 그 쪽은 내 타입 아니다”라고 못을 박았다. 어떤 타입을 좋아하냐는 이현아의 질문에 박성준은 “마음이 하나인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말에 이현아는 “나도 마음 하나다”며 “내가 그 쪽 타입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후 이현아는 자신의 친구에게 박성준을 언급하며 "라스트 타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 남자에 정착하기에는 내 피가 뜨겁고 마지막 종착지로 정해두겠다"라고 말했다.

현재로 돌아와, 나정선은 야근하는 박성준을 위해 야식을 주러 갔다가 나정선은 이현아와 함께있는 박성준을 발견하고 불륜을 의심했다.

특히 이현아는 울면서 박성준에게 "오빠한테 이런 모습 보이고 싶지 않았는데 결국 바닥까지 보이는 건가"라고 말했고 박성준은 이를 달래고 있었다.

이때 박성준과 나정선은 눈이 마주쳤고 박성준은 재빠르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성준은 나정선에게 "당신이 생각하는 그런 거 아니다"라고 말했고, 나정선은 "내가 생각하는 그런 게 뭔데"라고 소리를 질렀다.

그러면서 나정선은 "참 대단하다"며 "이 와중에 참 이성적이다"라고 말했다.

이때 이현아는 "내가 해명할 것"이라고 나섰고 이현아는 나정선에게 "빚이 생겼다"며 "엄마 사업이 망해서 여러모로 귀찮게 됐고 필요해져서 복직한 거다"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나정선은 "너 내가 그렇게 형편없는 친구였냐"며 "그런 힘든 것도 이야기 못할 만큼?"이라고 말했고 이현아는 "너는 네가 주인공이어야 하는거지? 미안하지만 난 너를 받아줄 여력이 없어"라고 말했다.

이후 나정선은 장진철(장현성 분)을 찾아가 남편이 불륜이라는 문자를 언급하며 "누가 보냈을까"라고 말했다.

그러자 장진철은 "차라리 문 밖에 누가 있는지 문을 열어라"며 "쥐를 호랑이로 상상하지 마라"고 조언했다.

이어 장진철은 "문을 열 용기가 없으면 문이 없다고 생각하라"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