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3617 0512019111856353617 06 0602001 6.0.19-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85118000 1574085128000 related

'보좌관2' 이정재, 김응수 금품 수수 의혹에 다시 위기(종합)

글자크기
뉴스1

JTBC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보좌관2' 이정재가 아버지 김응수의 금품 수수 의혹에 위기를 맞았다.

18일 오후에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연출 곽정환)에서는 최경철(정만식 분)과 마주한 장태준(이정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혜원(이엘리야 분)은 최경철에 대해 "탁월한 수사력과 추진력, 꼼꼼하고 집념이 강한 사람. 원칙을 강조하고 어떤 외압에도 흔들리지 않아 신임이 강하다"며 장태준에게 조사한 자료들을 건넸다.

강선영의 집에 괴한이 침입했다. 강선영은 이창진(유성주 분)의 짓임을 눈치챘고, 거처를 호텔로 옮길 것을 추천하는 이지은에게 "호텔로 옮기면 제가 겁먹었다고 생각할 거예요"라며 한도경(김동준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장태준이 이 소식을 듣고 분노했다.

그 시각, 성진시 재개발 지역에서 사고가 일어났다. 약속한 철거 날짜가 되지 않았는데도 철거를 감행해 주민들과 용역 업체 사이에 몸싸움이 일어나 부상자가 생겨났던 것. 장태준은 약속을 어긴 이창진에게 "후회하게 만들어주지 반드시"라고 경고했다.

안현민(남성진 분)이 강선영과 같은 법안 발의에 대해 먼저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에 강선영은 참지 못하고 조갑영(김홍파 분)에게 달려갔지만 조갑영은 자리하지 않았다. 장태준은 그런 강선영을 걱정하면서도 이창진을 더욱 압박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송희섭(김갑수 분)은 최경철을 불러 "적당히 언론에 발표하고, 영장 청구 해"라고 말했다. 최경철은 장태준 관련 서류를 송희섭이 보냈다는 말에 "수사는 제가 합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이창진이 둘의 자리에 찾아왔다. 최경철은 언짢아하며 자리를 떠났다. 송희섭은 "독사 잡으려다 호랑이 끌어들였네"라며 웃었다.

양종열(조복래 분)이 장태준을 찾았다. 양종열은 이성민(정진영 분) 선거캠프 자금 담당이었던 이미정이 어떤 말도 하지 못할 거라고 선언했다. 이미정이 이성민 선거캠프 당시에 도박 빚으로 자금을 빼돌리고 있었던 것. 양종열은 이 사실을 알리며 장태준의 보좌관으로 일하고 싶다고 했다. 장태준은 양종열과 함께 일 할 것을 윤혜원에게 명했다.

장태준과 강선영은 주진화학 근무자뿐만 아니라 인근 마을에도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오원식(정웅인 분)이 동네에 잔치를 벌인 장춘배(김응수 분)를 찾았다. 오원식은 장춘배에게 송희섭이 준비한 화환을 건넸다. 이웃이 장춘배에게 돈을 건네며 자리를 청탁했고, 그 모습을 오원식이 보며 비웃었다.

결국 장춘배의 금품 수수 의혹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며 장태준에게 또 한 번의 위기가 찾아왔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은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 분)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