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3508 0012019111856353508 02 0206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84161000 1574087886000 related

[주 52시간제 유예]연장근로 허용 사유에 ‘업무량 급증’ 포함…노동계 “남용 우려”

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