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3415 0012019111856353415 03 0304001 6.0.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true false 1574083140000 1574083326000 related

올해 대일 무역적자, 16년 만에 최저치 기록할 듯

글자크기

수입이 수출보다 큰 폭 감소

반도체 부품·장비 수입 줄어

정부 “일, 제 발등 찍은 셈”

올해 대일 무역수지 적자 규모가 1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대일 무역수지 적자는 163억66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206억1400만달러)보다 20.6% 줄었다. 역대 1∼10월 기준으로 2003년(155억6600만달러) 이후 적자가 가장 적다.

이 같은 추세라면 2003년(190억3700만달러) 이후 16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 대일 무역적자가 200억달러를 밑돌게 된다. 역대 최고치였던 2010년(361억2000만달러)의 절반 수준이다.

올해 대일 무역역조가 개선된 것은 수입 감소폭이 수출 감소폭을 크게 웃돌았기 때문이다. 올 들어 10월까지 대일 수출액은 237억46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 줄었다.

반면 수입액은 401억1100만달러로 같은 기간보다 12.8% 감소했다.

올해 대일 무역수지 적자가 크게 줄어든 것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업황 부진을 반영해 시설 투자를 조절하면서 일본산에 상당 부분 의존하고 있는 반도체 부품·장비 수입을 대폭 줄인 것이 주요인으로 꼽힌다.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일제 불매운동으로 자동차, 의류, 주류, 전자제품 등 주요 소비재의 수입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도 이유다.

정부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일본의 수출규제는 ‘제 발등을 찍은 셈’이 됐다”면서 “여전히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에 차분하게 대응하면서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유미 기자 youme@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