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2530 0352019111856352530 01 0104001 6.0.18-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75309000 1574131510000 related

김세연발 한국당 쇄신 후폭풍…뭉개는 황교안·나경원

글자크기
황교안·나경원, 퇴진요구 일축

“총선 진력” “패트 저지” 면피 발언

영남권 친박 중진도 “우리가 무슨 죄”

초·재선·비박은 지도부 결단 촉구

“제대로 응답 못하면 국민이 추궁할 것”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진력하겠다. 총선에서도 우리가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김세연 의원의 ‘지도부 용퇴와 당의 전면적 혁신’ 요구에 응답하며 18일 내놓은 말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저지라는) 역사적 책무를 다한다면 어떤 것에도 연연해하는 것은 없다”는 말로 퇴진 요구를 일축했다.

보수의 차세대 기수로 꼽히던 3선 의원이 총선 출마를 포기하며 당의 ‘해체에 준하는’ 쇄신을 요구하는데도 한국당의 책임 있는 인사들은 면피성 발언을 쏟아내며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 ‘소나기만 피하면 된다’는 식이다. 김 의원이 기득권을 버리고 내놓은 파격적인 성찰과 제안이 역으로 제1야당 한국당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쇄신의 대상으로 지목된 한국당 의원들은 ‘떠나려면 곱게 떠날 일이지, 마시던 우물에 침 뱉고 가느냐’는 날 선 반응까지 보였다. 당 안팎에선 ‘이런 분위기에선 누가 불출마를 선언해도 쇄신은 불가능할 것’이란 관측까지 나온다.

한국당 ‘투톱’의 이날 반응은 사퇴 압박에 직면한 지도부가 궁지 탈출을 위해 내놓는 전형적인 대처법이다. ‘외부 위기’를 앞세워 ‘내부 혁신’ 요구를 뭉개는 방식이다. 자기들에게 주어진 ‘역사적 책무’ 때문에 사퇴하기 어렵다는 ‘정치적 소명론’도 동원됐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등의 현안을 언급한 뒤 “현 상황을 나라 망치는 비상시국으로 선언한다. 역사의 죄인이 된다. 모든 것을 걸고 막겠다”고 대여 강경투쟁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과거 청와대로부터 거부당했던 ‘대통령과 일대일 회담’을 느닷없이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 저지가 자신에게 주어진 ‘역사적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 의원의 전날 제안을 “당에 대한 고뇌에 찬 충정”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지금 한국당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대한민국을 망칠) 법안들을 막아내는 일”이라고 했다. 12월 정기국회 회기가 마무리될 때까지는 원내대표직을 지키겠다는 뜻이다.

‘당내 기득권’으로 꼽혀온 영남 친박계(친박근혜계) 중진들은 ‘불출마 결단’을 기대하는 당 안팎의 시선에 불쾌하다는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한 중진 의원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당이 나가라면 나가겠다. 하지만 불출마는 (재력가인) 김 의원이나 할 수 있는 이야기인데, 가만있는 다선 의원들이 무슨 죄냐”고 못마땅해하는 기색을 드러냈다. 또 다른 중진 의원도 “새 집을 짓자며 떠났다가 실패해 돌아온 사람이 집에 불을 지르고 있다”고 볼멘소리를 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때 탈당해 바른정당에 참여했다가 1년여 만에 지역 민심을 내세워 복당한 김 의원의 이력을 꼬집으며 흠집내기에 나선 것이다. 한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해놓고 왜 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원장직을 유지하느냐. 뻔뻔하다”는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반면 초·재선이나 원외, 비박계 등에선 김 의원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들은 ‘조국 사태’ 이후 다시 하락한 당의 지지율에 위기감을 나타내며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비박계 중진인 주호영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이나 민주당 못지않게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전혀 정을 주지 않는 상황이 오래 계속되고 있다. 많은 국민들이 (정 줄 곳을 찾지 못한) ‘유랑 보수’”라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수도권 3선인 김용태 의원도 “김세연 의원이 자유한국당에 던지는 화두는 당의 근본적인 존재이유를 묻는 것”이라며 “당이 제대로 응답하지 못한다면 국민들이 존재이유를 엄중히 추궁하는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지도부의 완강한 태도와 쇄신 대상으로 지목된 의원들의 반발에 당 일각에선 ‘이번에도 쇄신은 물 건너갈 것’이란 회의감이 확산되고 있다. 수도권의 한 초선 의원은 “지도부와 당내 기득권 세력이 김 의원의 요구 앞에서 ‘이러다가 공멸한다’며 한배를 탄 형국이다. 내부 반발이 이렇게 거센데 과연 쇄신이 가능할지 회의적”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정유경 장나래 기자 edge@hani.co.kr

▶페북에서 한겨레와 만나요~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7분이면 뉴스 끝! 7분컷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