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1628 0032019111856351628 01 0104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56665538 true true true false 1574070592000 1574218414000 related

與, '인적쇄신' 점화 주목…임종석 불출마에 중진그룹 '긴장'(종합)

글자크기

국회의장단 등 중진 용퇴론 대두될 듯…"정기국회 이후 조정될 것"

'86 그룹' 놓고는 논란…이철희 "이제는 중심에서 비켜서야"

이근형 "어려운 지역으로 바꾸든지, 건설적 방법 있다"…'험지출마' 언급

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김여솔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총선 불출마' 선언으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안에서도 인적 쇄신 논의에 불이 붙을 조짐이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인위적인 '물갈이'는 없다며 '시스템 공천' 원칙을 거듭 확인하고 있지만, 정치권 전면에 인적쇄신이 화두로 떠오르면 민주당으로서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관측이 정치권에서 제기되기 때문이다.



특히 국회의장단 등 다선 중진 의원들을 비롯해 임 전 실장 본인이 속한 당내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 생)'들의 거취에 우선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86그룹 용퇴론을 둘러싸고는 당내에서 논란이 불거지는 모습이다.

당 관계자는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임 실장 문제를 단순히 인적 쇄신과 연결시키는 것은 좁은 시각"이라면서도 "다만 이해찬 대표가 이미 총선 불출마 입장을 분명히 했고 일부 불출마를 결심한 중진들도 있는 만큼, 용퇴론이 제기될 정도로 쇄신 목소리가 나올 상황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실제 당내에선 5선인 원혜영 의원이 불출마 검토 의사를 밝힌 상황이고 3선의 백재현 의원 역시 불출마를 고심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공개적으로 불출마 의사를 밝힌 이철희·표창원·이용득 의원에 김성수·서형수·제윤경·최운열 의원 등 일부 초선, 현재 내각에 몸담고 있어 출마가 불투명한 장관들까지 포함하면 14명의 의원이 사실상 불출마에 기운 상황이다.

아직까지 거취를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지는 중진 중에서는 최다선인 6선의 정세균 전 국회의장의 거취를 놓고 당내에서 촉각을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정 전 의장이 서울 종로 지역구를 놓고 임 전 실장과 '교통정리'를 하지 못한 것이 불출마 결단의 한 배경이 됐을 것이라는 추측과 함께, 정 전 의장 입장에서도 총선 출마를 강행할지 고민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제기되기 때문이다.

정 전 의장은 21대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 아직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현재 무소속인 문희상 국회의장의 경우 불출마가 유력하게 점쳐지지만, 지역구인 경기 의정부갑에서 상임부위원장을 맡은 아들 석균씨가 아버지에 이어 출마하는 게 아니냐는 전망과 함께 당내 비판적 시각이 상존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CG)
[연합뉴스TV 제공]



당내 대표적 주류 세력 중 하나인 '86그룹'에 대한 인적 쇄신 요구를 놓고는 당내 시각이 엇갈리며 논란이 일 조짐이다.

86그룹 대표주자 가운데 하나인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쇄신론에 대한 질문에 "좀 뒤에 문제로 생각하고 있다"며 "(임 전 실장 불출마는) 개개인의 거취 문제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20대 국회 첫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낸 우상호 의원도 TBS 라디오에 출연, "우리가 무슨 자리를 놓고 정치 기득권화가 돼 있다고 말한다", "모욕감 같은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86그룹의 선배격으로 70년대 학생운동에 몸담은 우원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도권에서 함께 활동하면서 86이 보인 집단적 헌신성은 어떤 정치세력과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였다"면서 "왜 그런 사람들이 기득권에 매몰되었다는건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집단적 매력 때문에 정치에 입문과정이 좀 쉬웠고, 당의 양지에 많이 배치된 면은 있으나 이제는 민주진영 안에서 신뢰받는 중추로 성장했다"며 "그동안 쌓은 기량으로 수구 기득권집단에 맞서도록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당내 소장파를 중심으로 이들을 향한 쇄신 요구가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당장 이미 불출마를 선언한 이철희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한 정치세대로서 86이 이제는 자리를 비워줄 때 아니냐는 문제 제기다. 그 물꼬를 임 전 실장이 터준 것"라고 평가했다.

그는 "임 전 실장은 대통령 비서실장까지 했고, 대선주자로도 거론되는 분"이라며 "86세대의 상징이자 친문(친문재인) 핵심이었던, 우리 당의 주축인 두 그룹 양쪽에 겹치는 임 실장의 그런 선택을 했다는 것은 새로운 사람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는 게 시대의 큰 흐름이라는 것"이라고 의미를 뒀다.

이 의원은 "얼추 한 세대가 20년을 했으면, 그 세대로서는 퇴장할 때가 된 것이다"이면서 "이제는 이 세대가 중심에서 비켜설 때"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무조건 나가라는 것(불출마 요구)은 폭력"이라면서 "총선론으로 접근하면 안 된다. 떠밀리듯 나가면 누구나 불쾌하다"며 "86 역할론, '이제 386의 역할론은 비우는 것'이라고 설득하면 받아들이기 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구 '교통정리'가 임 전 실장 거취에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관측에는 이 의원은 "어딘들 공천을 못 받았겠나. 그것 때문에 고민했을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면서 "(임 전 실장을) 선거때 활용하느냐는 별개 문제다. 잘못되면 옛날 '진박감별사'처럼 논란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고위전략회의 후 기자들로부터 당내 86그룹 의원들의 추가적인 용퇴 움직임과 관련한 전망을 질문받자 "가뜩이나 세대교체 얘기가 있으니, 뭔가 희생하며 개인보다는 당을 위한 행동에 대한 요구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창의적 방법이 있을 것"이라면서 "쉬운 데에 있었던 사람이라면, 어려운 지역으로 바꿔서 나간다든지, '다 집에 가라'는 방식이 아니라 당을 위해 건설적인 방법이 있을 것"이라면서 '험지 출마' 가능성을 언급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