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0760 0092019111856350760 02 0204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67570000 1574067587000 related

“고유정 무섭다, 너무도 능숙한 답변···사과·반성은 없고”

글자크기

피해자 유족 측, 고씨·변호인 태도 지적

뉴시스

‘전 남편 살해사건’ 피해자 강모(36)씨 유족 측 강문혁 변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7차 공판에서 검찰의 물음에 진술을 거부한 고유정(36·구속기소)에 대해 피해자 강모(당시 36세)씨의 유족 측 변호인이 “형사 재판을 처음 받는 사람이 맞는지 의문이 들 정도로 능숙하다”며 고씨가 무섭다고 평했다.

피해자 유족 측의 변호를 맡은 강문혁 변호사는 18일 오후 5시 제주지방법원 앞에서 “고씨가 피의자 신문에서 졸피뎀 성분과 사체 손괴 등 공소 사실의 핵심적인 증거에 대해 ‘모르겠다’와 ‘진술하고 싶지 않다’ 등 구체적으로 진술하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자신이 처했던 위기상황과 생각들을 설명할 땐 주저하지 않고 상세하게 말했다”고 전했다.

“너무나 능숙하게 답변을 하면서도 유족에 대한 사과는 전혀 없었고 범행에 대해 반성을 하지 않는 점을 보며 무섭다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강 변호사는 피고인 측 최후변론이 늦춰진 점에 대해 “굉장히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공판에서 고씨의 변호인은 피고인 신문에 동의했고, 7차 공판에서 충분히 예정된 절차임에도 준비가 되지 않아 미뤄달라고 요청했다”며 “재판을 미루려는 의도가 있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강 변호사는 “피고인 측은 최후변론을 미뤄 심리 마무리 단계인 결심 공판을 늦출 수 있지만, 선고를 막을 수 없다”며 “이같이 무리하게 형사소송 절차 진행을 늦추면 반드시 부메랑이 돼 돌아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고씨의 변호인은 “재판을 진행하며 확보한 객관적인 증거를 아직 보여주지 못해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의붓아들 사망 사건과 관련해서는 “검찰 측은 전 남편 살해사건의 경우 전 남편에 대한 분노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면서도 앞서 발생한 의붓아들 사망 사건의 경우 현 남편에 대한 분노 때문이라는 모순적인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씨의 변호사는 “검찰 측이 두 사건을 계획범죄로 만들기 위해 억지로 끼워 맞추는 것”이라고도 했다.

고씨 측 최후변론이 진행되는 결심 공판은 12월2일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