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0240 0032019111856350240 04 0401001 6.0.19-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66444000 1574066456000

고타바야 스리랑카 새 대통령 취임…"부패 척결·중립외교" 선언

글자크기
연합뉴스

18일 스리랑카 대통령에 취임한 고타바야 라자팍사 전 국방부 차관(가운데).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전 국방부 차관이 18일 새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지난 16일 대선에서 승리한 고타바야는 이날 스리랑카의 고대 수도였던 아누라다푸라의 불교 사찰 루완웰리사야에서 제7대 대통령으로 취임 선서를 했다고 뉴스퍼스트 등 스리랑카 매체와 외신이 보도했다.

고타바야 신임 대통령은 이날 취임식에서 부패 척결과 중립 외교 방침을 강조했다.

그는 치안 강화, 국익 우선 등의 공약을 지켜나가겠다고 약속하면서 "새 정부에서 부패는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스리랑카를 재건하는데 모두 합심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2005∼2015년 대통령을 역임한 마힌다 라자팍사의 동생이다.

그는 형과 함께 철권통치를 주도했다. 수십년간 진행된 스리랑카 정부군과 타밀족 반군 간 내전을 종식하는 데 일등공신 역할을 한 '스트롱맨'으로 평가받는다.

그러나 내전 종식 과정에서 민간인 학살 등 인권 탄압 사건에 연루돼 비난받아왔다. 내전 관련 범죄를 조사하라는 국제사회의 요구도 거부하는 입장이다.

하지만 그는 지난 4월 26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부활절 테러' 이후 강력한 지도자를 원하는 민심을 등에 업고 이번 대선에서 승리했다.

전문가들은 외교 정책과 관련해 고타바야 정부가 친중국 노선을 강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보고 있다. 형 마힌다가 대통령 재임 시절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는 점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고타바야 대통령은 "스리랑카는 모든 나라와 우호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다만 국제 열강 간 갈등에서 한 발 벗어나기 위해 중립을 지켜나가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번 대선에서 인구의 다수인 싱할라족 불교도로부터 큰 지지를 얻었다.

이날 취임식이 열린 사찰도 싱할라족 왕에 의해 건립된 것으로 알려진 곳이다.

이와 관련해 무슬림과 타밀족 등 소수 집단은 고타바야 새 정부로부터 탄압받을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