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48504 0032019111856348504 02 0208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63970000 1574063977000 related

멸종위기 수달 한 쌍 금호강 안심습지로…'대길이·구순이' 명명

글자크기

먹이 풍부하고 식생군락 산재한 곳…전남서 구조한 2마리 방사

연합뉴스

금호강에 방사되기 전 수달 한 쌍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8일 오후 대구시 동구 대림동 금호강 안심습지에서 멸종위기 야생동물인 수달 한쌍이 케이지 안에서 방사를 기다리고 있다. 2019.11.18 mtkht@yna.co.kr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인 수달 한 쌍이 18일 대구 동구 금호강 안심습지에서 자연으로 돌아갔다.

지난해 8월 전남 무안과 여수에서 구조한 수달 암수 2마리다.

대구시는 국립생태원, ㈔한국수달연구센터, 전남야생동물구조센터와 함께 건강회복 및 자연적응 훈련을 거친 이들을 최적 방사지로 고른 안심습지에 방사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방사 현장에서 수컷에게 대길이, 암컷에게 구순이 등 대구 명칭을 딴 이름을 붙였다.

연합뉴스

금호강에 터 잡은 수달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8일 오후 대구시 동구 대림동 금호강 안심습지에 방사한 멸종위기 야생동물 수달 암수 1쌍 중 한 마리가 물속에서 헤엄치고 있다. 2019.11.18 mtkht@yna.co.kr



권 시장은 "수달이 자연에 잘 적응하도록 서식지 관리·보호에 힘쓰고 국립생태원과 협력해 보호생물종인 맹꽁이, 흑두루미 등 개체 수 증식, 종(種) 보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국립생태원은 대구에 수달 24마리가 서식해 개체 간 서식지 충돌이 적을 것으로 본다. 특히 안심습지는 먹이자원이 풍부하고 갈대 등 식생군락이 산재해 안정적 서식조건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8월 대구시와 국립생태원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종 보전과 서식지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하고 생물 다양성 및 생태 관련 사업을 함께 하기로 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