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47088 0512019111856347088 04 0402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61625000 1574063886000

日, 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영향 충분히 작다"

글자크기

자연상태 피폭 방사선량과 비교한 추산치 발표

뉴스1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내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이나 대기로 방출해도 사람들한테 미치는 영향은 작다고 18일 주장했다.

오염수에는 제거하기 어려운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삼중수소)이 포함돼 방출하면 추가 오염·피폭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오지만, 일본 정부는 이를 '처리수'라 부르며 안전하다는 주장을 계속해서 펴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경제산업성은 이날 오전 오염수의 처분 방법을 검토하는 소위원회를 열고 오염수를 전량 방출한 경우 인근 주민이 받는 연간 방사성 물질 피폭량 추정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1년간 해양과 대기에 전량 방출할 경우 나오는 연간 피폭 방사선량은 일반인이 연간 받는 선량의 1600분의 1~4만분의 1 수준이라며, 자연 상태에서의 피폭 선량보다 "충분히 작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오염수를 해양 방출할 경우 발생하는 방사선량은 약 0.052~0.62마이크로시버트(μ㏜)이며, 대기 방출할 경우엔 약 1.3μ㏜라고 추산했다. 자연에서 받는 피폭 선량인 2100μ㏜에 비하면 1000분의 1 미만이라는 설명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발생한 폭발 사고로 가동이 중단됐다. 그러나 이후에도 원자로에서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기 위해 냉각수가 주입되고 있으며 외부의 지하수까지 원전 건물 내로 흘러 들어가 지금도 하루 평균 100톤(t) 이상의 방사성 오염수가 생성된다.

후쿠시마 원전 운용사 도쿄전력은 추가 오염을 막기 위해 이 오염수를 원전부지 내 물탱크에 저장했으며, 현재 오염수는 약 117만t 쌓여 있다. 하지만 오는 2022년 여름이면 물탱크 역시 포화상태(약 137만t)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후속처리 방안 마련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소위원회는 해양 방출 등 5가지 방법의 처분 방법을 검토 중이지만, 지역 등에서 피해 우려가 제기되며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상황이다.

우리 해양수산부도 지난달 영국 런던에서 열린 국제해사기구(IMO)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총회에서 "오염수 처리방안이 해양 방류로 결정될 경우 전 지구적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이슈가 된다"고 경고했다.

닛케이는 이날 소위원회에서 오염수 처분 개시 시기에 따른 오염수 보관량 전망치도 제시됐다고 전했다. 소위원회는 2035년까지 처분을 시작하지 않을 경우, 오염수의 양은 물탱크 용량을 크게 넘어선 약 200만t까지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s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