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45900 0292019111856345900 07 0703001 6.0.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59800000 1574059901000

'얼굴없는 보스' 이시아 "어느 새 30살 꿈은 내 집 마련"[인터뷰②]

글자크기
OSEN

좋은하늘 제공


[OSEN=박판석 기자] 영화 '얼굴 없는 보스'의 이시아가 내 집을 마련하고 싶다는 진솔한 소망을 밝혔다. 이시아는 솔직하고 가식없는 매력을 보여줬다.

18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얼굴없는보스'(감독 송창용, 제작배급 ㈜좋은하늘, 배급대행 BoXoo엔터테인먼트) 인터뷰에 이시아가 참석했다.

이시아는 2013년 드라마 '구암 허준'을 통해 배우로 데뷔한 후 드라마 '시그널', '별난 가족', '터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모두의 연애'와 영화 '루시드 드림', '협상' 등에 출연했다. 배우로서 데뷔 6년차를 맞이한 이시아는 내 집을 마련하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OSEN

좋은하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시아는 "목표가 내 집 마련으로 바뀌었다"며 "열심히 돈을 모아서 신혼집을 사야한다. 지금부터 모아도 10년 뒤에 살 수 있을지 모르겠다. 서울에 집 사는 것이 쉬운일이 아니더라"라고 유쾌하게 말했다.

이어 그는 "예전에는 유명한 배우가 되야한다는 욕심도 있었지만 욕심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큰 목표를 바라면서 괴로워하기 보다는 현재의 행복이 더 중요하다"고 했다.

아이돌을 거쳐 배우의 길에 접어들었지만 이시아는 현재 배우로서 행복했다. 이시아는 "배우를 시작할 때만 해도 계속 할 수 있을지 걱정을 많이 했다"며 "많은 사람들에게 얼굴을 알리고 좋아해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얼굴없는 보스’는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혹한 건달 세계, 멋진 남자로 폼 나는 삶을 살 수 있을 거란 일념으로 최고의 자리까지 올랐지만 끝없는 음모와 배신 속에 모든 것을 빼앗길 위기에 처한 보스의 실화를 다룬 영화다. 이시아는 민정 역을 맡아 극중 판사로 보스 상곤을 지킨다.

영화 첫 주연을 맡은 이시아는 주연으로서 욕심보다 연기를 잘하는 배우라는 평가가 듣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시아는 "'미스터 션샤인'을 찍으면서 거의 노메이크업으로 찍었는데 많은 분들이 칭찬을 해주셨다. 그때 느꼈다. 꾸미지 않아도 배우는 연기만 잘해도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신다는 것을 느꼈다"고 언급했다.

'얼굴없는 보스'는 오는 21일 개봉한다./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