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45472 0012019111856345472 04 0401001 6.0.18-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59140000 1574059340000

태풍 강타한 후쿠시마에 고농도 오염토 유출 확인

글자크기
경향신문

2017년 10월 후쿠시마현 나라하정에 있는 임시적재소에 방사능 제염 작업으로 나온 폐기물을 담은 자루들이 쌓여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일본을 강타한 태풍 ‘하기비스’에 따른 호우로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고농도 방사능에 오염돼 있던 산림의 토사가 도로에 유출됐다고 도쿄신문이 18일 보도했다. 방사능 제염 작업으로 나온 폐기물 자루들이 하천에 유출된 데 이어 제염이 되지 않은 산림의 방사성 물질도 흘러내려온 게 확인된 것이다. 방사성 물질을 충분히 제거하지 못한 탓에 폭우가 올 때마다 불안에 떠는 후쿠시마의 현실을 보여주는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신문과 기무라 신조(木村眞三) 돗쿄(獨協)의과대 부교수는 지난달 24~29일 후쿠시마현 미나미소마, 이와키, 니혼마쓰, 모토미야 등 4개 시의 토사 붕괴나 하천 범람 현장 등 15곳에서 퇴적된 토사를 채취해 세슘 농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미나미소마시 오다카(小高)구의 산에서 도로로 흘러내려온 토사에서 kg당 3000~5000베크렐(Bq·방사능 측정 단위)의 세슘이 검출됐다. 현장은 주택지 상류의 하천변으로, 가까이에 묘지가 있어 주민들이 성묘를 위해 방문하는 곳이었다.

원전 사고 이후 산림은 주택지 근처 20m까지만 제염 작업을 했기 때문에 깊은 산에는 고농도의 방사능이 남아 있는데, 그 토사가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같은 장소에서 태풍이 지나간 직후인 지난 14일 한 주민이 채취한 토사에선 1만1000Bq이 넘는 세슘이 검출되기도 했다.

또 미나미소마시 하라마치(原町)구의 한 하천 중·하류 지역에선 범람한 하천 부지에 쌓인 토사에서 약 460~2000Bq의 세슘이 검출됐다. 2000Bq이 검출된 곳은 하천변의 산책로였다. 이밖에 니혼마쓰시의 밭이나 모토미야시의 주택지에 쌓인 토사에서도 각각 3700, 1470Bq의 세슘이 검출됐다.

조사에서 검출된 방사성 물질은 일본 정부가 정한 방사성 페기물 기준 8000Bq보다는 낮았다. 하지만 산 속에 쌓여 있던 방사성 세슘이 호우나 토사와 함께 하천 하류로 흘러가 오염이 확산된 것으로 보이는 만큼 피폭 대책에 경계가 필요하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기무라 부교수는 “방사선량이 국지적으로 높은 ‘핫 스팟(Hot Spot)’의 지점이 태풍으로 바뀌었을 가능성도 있다”면서 “ 피해지에 들어가는 자원봉사자들은 감염증 대책을 위해서뿐만 아니라 내부 피폭 대책을 위해서라도 마스크를 반드시 썼으면 한다”고 말했다.

도쿄|김진우 특파원 jwkim@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