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44608 0092019111856344608 02 0201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57913000 1574057935000 related

전동킥보드 무게 30㎏ 제한…경음기 장착 의무화(종합)

글자크기

국표원, 생활용품 및 어린이 제품 안전 기준 고시

전동킥보드, 내년 2월·어린이 놀이기구 4월부터

향후 '자전거 도로 통행 허용' 대비한 조처

뉴시스

[화성=뉴시스]김종택 기자 = 경기 화성시 동탄 청계중앙공원에서 열린 '공유 퍼스널모빌리티(전동킥보드) 실증운행 시승 체험 및 캠페인' 행사 모습. 2019.11.01. semail3778@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김진욱 기자 = 정부가 전동킥보드의 무게를 30㎏로 제한하고 등화장치·경음기 장착을 의무화한다. 단추형 건전지의 중금속 함량 규제를 만들고 어린이용 놀이기구 제작 시 국내산 목재 사용을 허가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8일 전동킥보드, 건전지, 휴대용 사다리, 빙삭기(수동식 빙수기) 등 4개 생활용품과 어린이용 놀이기구의 안전 기준을 개정 고시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국표원은 개인 이동 수단을 수동 방식과 전동 방식으로 분리, 전동킥보드 등 전동 방식의 안전 기준을 별도로 규정했다. 이에 따라 '스케이트보드' 안전 기준에 포함돼있던 전동킥보드는 앞으로 새로 생기는 '전동보드'에 포함된다.

전동킥보드의 최대 무게는 30㎏으로 제한된다. 향후 자전거도로 통행 허용에 대비한 조처다. 등화장치 및 경음기 장착도 의무화한다.

건전지는 단추형 건전지를 안전 확인 대상 생활용품인 '건전지' 적용 범위에 포함, 안전 관리 대상에 편입시켰다. 앞으로 단추형 건전지는 원통형 건전지처럼 중금속 함량 등 규제를 받게 된다.

휴대용 사다리는 안전 기준 적용 범위를 '가정용'으로 명시하고 높이 1m 이하의 계단식 소형 사다리 안전 요건과 시험 기준을 신설했다. 개정 기준에 따르면 휴대용 사다리는 주택용 발붙임 사다리(높이 2m 이하), 보통 사다리(길이 10m 이하), 도배용(높이 1.2m 이하), 원예용(높이 3m 이하), 계단식 소형 사다리(높이 1m 이하)로 구분된다.

빙삭기는 얼음에 직접 닿는 칼날과 플라스틱 재질에 대한 중금속 검사 등 위생성 시험을 삭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의 중복 규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어린이 놀이기구는 사용 가능 소재 범위를 기존 외국산 목재에서 국내산 목재까지로 확대했다. 단 해외산 목재와 내구성이 동등하다고 산림청이 인정한 경우에만 사용이 가능하다. 기존에 인증받은 모델을 결합해 새 모델을 제작할 경우 중복되는 화학물질 검사를 면제한다.

개정된 안전 기준 시행 시기는 전동킥보드의 경우 고시 3개월 후, 건전지는 고시 1년 후, 휴대용 사다리는 오는 2020년 6월부터, 빙삭기는 고시한 날부터다. 어린이 놀이기구는 2020년 4월부터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제품의 안전 관리는 강화하고 업체 중복 규제와 불필요한 시험 비용 부담은 완화하기 위해 안전 기준을 개정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tr8fwd@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