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39201 0092019111856339201 03 0304001 6.0.18-RELEASE 9 뉴시스 29182869 false true false false 1574045319000 1574045344000 related

이해진-손정의, 동맹 공식화…"글로벌사와 경쟁 AI 기업 도약"(종합)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이해진(왼쪽)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손정의(오른쪽)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이자 일본 1위 메신저 기업인 '라인'과 일본 최대 포털 사이트 '야후재팬'의 경영 통합이 공식화 됐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재일교포 3세인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이렇게 한일 동맹 전선을 구축해 구글, 아마존, 알리바바 등 미국과 중국의 IT 공룡들의 대항마로 성장한다는 각오다.

네이버는 소프트뱅크와 라인, Z홀딩스의 경영을 통합하는 기본합의서를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본 계약은 연내 맺을 예정이다.

네이버는 추후 본계약에서 합작회사 및 Z홀딩스의 경영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은 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50대 50의 조인트벤처(JV)를 만들어 통합회사인 Z홀딩스의 공동 최대주주가 될 전망이다.

네이버는 라인 주식의 70% 이상을 갖고 있다. 야후재팬 운영사인 Z홀딩스의 대주주는 주식의 40%를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다.

네이버는 "이번 경영 통합으로 Z홀딩스는 메신저 플랫폼인 라인, 포털인 야후재팬, 커머스 플랫폼인 야후쇼핑과 조조, 금융서비스인 재팬넷뱅크 등을 산하에 두며, 일본 및 아시아 최대의 사용자 기반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실제 일본의 검색과 메신저 분야 1위 기업이 합쳐지면 약 1억명이 넘는 규모의 인터넷 기업이 탄생하는 것이다.

한국 네이버가 지분을 73% 보유한 라인은 월간 실사용자(MAU) 수가 8000만명에 이르는 일본 최대 메신저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일본·대만·태국 등 글로벌 이용자 수는 1억6400만명에 달한다. 야후재팬은 일본 최대 검색 엔진으로 이용자가 5000여만명에 이른다.

더 나아가 양사는 간편결제시장에서의 출혈경쟁을 멈추고 금융, 전자상거래, 콘텐츠 등 일본 최대 인터넷 비즈니스 생태계를 구축할 것으로 예상된다.

네이버는 또 "이번 경영통합을 바탕으로 시너지 창출을 통한 미래성장 가능성을 높이며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와 경쟁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기술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울러 "이번 경영통합이 핀테크 분야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기술을 통한 새로운 사업 영역 진출 가능성을 높인다고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이재웅 포털 다음 창업자이자 현 쏘카 대표는 라인과 야후재팬의 경영 통합 추진 소식에 대해 전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10년 내에 한국과 일본 사이에서 일어난 경제 협력 중에서 가장 의미가 큰 사례"라며 "시가총액 30조가 넘는 회사가 돼 일본 1위 인터넷 회사가 되는 것은 물론 동남아시아를 같이 공략하게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min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