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37696 0232019111856337696 04 0403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43119000 1574043227000

결국 '엔드게임'…경찰의 이공대 진압여부 홍콩사태 분수령(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엔드게임(endgameㆍ마지막대결).' 18일 새벽 전격적으로 시작된 홍콩 경찰의 홍콩이공대(PolyU) 진압작전에 대한 외신들의 표현이다.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불리던 이공대 시위 진압 여부가 홍콩 사태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관측을 제기한 것이다.


18일 홍콩 언론에 따르면 이날 경찰의 홍콩 이공대 진압작전은 지난주 퇴임한 스티븐 로 경찰청장의 후임으로 조만간 경찰 총수 자리에 오를 '강경파' 크리스 탕 경찰청 차장이 직접 진두지휘하고 있다.


이날 새벽 경찰 일부가 홍콩대 안 진입에 성공한 가운데 오전 7시(현지시간) 현재 시위대가 장악하고 있는 대학 입구는 불길에 휩싸여 있다. 시위대는 화재를 진압하려는 소방대원들의 진입 조차 제지하며 맞서고 있다. 한 시위대는 "소방대원들이 들어와 불을 끌 경우 경찰들이 학교 안으로 밀고들어와 시위대를 제압할 것"이라고 소리쳤다.


새벽 강경진압 작전은 이미 예고된 상태였다. 전날 밤 9시30분 경찰은 응급구조요원과 언론을 포함해 이공대 안에 있는 모든 사람에게 떠날 것을 명령하고, 이에 불응하는 사람은 무조건 체포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경찰은 학교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물대포 차 2대를 동원하는가 하면 '음향 대포'로 불리는 장거리음향장치(LARD)도 사용했다. 음향 대포는 최대 500m 거리에서 150dB 안팎의 음파를 쏘는데 음향 대포에 맞은 상대는 고막이 찢어질 듯한 아픔과 함께 구토, 어지러움 등을 느낀다.


시위대는 경찰의 진입에 맞서 화염병과 최루탄을 던지고 활로 화살을 쏘면서 격렬하게 저항하고 있다. 자체 제작한 투석기로 화염병, 벽돌 등을 발사하고 곳곳에 폐품 등을 쌓아놓고 불을 지르면서 교정 안 곳곳이 불길에 휩싸여 있는 상태다. 경찰은 이미 이공대 인근에서 수십 명의 시위대를 체포하며 진압 범위를 좁히고 있다.


이공대 안에는 수백 명의 시위대가 머무르고 있으며, 곳곳에는 '자유가 아니면 죽음을' 등의 구호가 적혀 있다. 이들은 유서까지 쓴채 해산을 거부하고 캠퍼스 안에 머물며 결사항전을 다짐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일부 범민주파 의원들은 홍콩이공대 안 시위대들의 안전을 우려해 직접 교정안으로 들어가서 원하는 이들은 학교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제안했지만 경찰에 의해 거절당했다.


홍콩 시위대들이 이용하는 SNS에는 홍콩이공대 안을 지원사격하라는 메시지가 돌고 있어 이날 오후에도 이공대를 둘러싼 경찰 과 시위대간 대치는 격렬해질 전망이다.


경찰은 시위대가 화염병, 활, 차량 등 살상용 무기로 공격을 계속하는 이상 실탄을 사용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한 상태다. 경찰은 이공대 내에서 폭력 행위를 하는 시위대에게 폭동 혐의가 적용될 것이라며 홍콩에서 폭동죄로 유죄 선고를 받으면 최고 10년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이날 새벽 홍콩 곳곳에서도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이 격렬했다. 침사추이 지역에서는 새벽 3시께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실탄 3발을 발사했다. 경찰의 실탄 발사로 인한 부상자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전날에도 시위대가 인민해방군 막사 인근에 설치된 저지선을 향해 돌진하자 홍콩 경찰이 차량을 향해 실탄을 발사하기도 했다. 전날 이공대 인근 인민해방군 막사에서는 총에 대검을 꽂은 채 경계를 서고 있는 중국군 병사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