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35405 0232019111856335405 04 0401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39946000 1574041887000

세계 4위 산유국 '이란', 왜 휘발유 가격으로 폭동이 일어났을까?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세계 석유매장량 4위 국가인 산유국 이란에서 휘발유가격 인상조치로 대규모 시위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국제적 화제가 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산유국에서 대규모 시위가 날 정도로 급격한 휘발유가격 인상을 단행하는 것은 쉽게 이해가지 않는 일이지만, 원유 정제시설이 부족한 이란에서 휘발유는 오히려 구하기 힘든 것으로 알려져있다. 미국과 서방의 대이란제재가 계속됨에 따라 경제난과 재정위기가 심해진 이란에서 앞으로도 이와같은 민생고가 기반이 된 시위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외신들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이란의 수도 테헤란을 비롯해 이란 전역에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면서 이란 정부가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이란 내 인터넷을 전면 차단했다. 이번 시위는 이란 정부가 15일부터 휘발유가격을 1리터(L) 당 1만리알(한화 약 100원)에서 1만5000리알(한화 약 150원)으로 한꺼번에 50%를 인상한다는 조치를 발표하면서 촉발됐다. 이란정부는 여기에 덧붙여 1인당 한달에 살 수 있는 휘발유양을 60리터로 제한하고 그 이상 매입할 경우에는 기존의 3배 가격인 리터당 3만리알에 사야한다고 고지했다. 여기에 가뜩이나 미국과 서방권의 경제제재에 따른 경기악화에 불만이 누적됐던 이란 시민들이 대규모 시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보통 산유국들은 원유가 대량으로 나오는 만큼 휘발유가격이 다른나라보다 훨씬 저렴하고, 대규모로 가격인상을 단행할 이유가 없어보이지만, 이란은 산업구조상 문제로 휘발유가 수입품이다보니 가격이 비싼 편이다. 이란은 원유 정제시설이 여타 중동국가들보다 적은 편이며, 미국 등 서구권의 경제제재가 이어지면서 기존 외국 대형 정유업체들이 설치한 기존 정제시설들도 노후화됐다. 이란정부는 이런 상황에 따라 어쩔 수 없이 휘발유를 해외에서 대량으로 수입하고, 대신 정부 보조금으로 휘발유의 민간 소비자가격을 낮춰왔다.


그러나 미국과의 핵협상 결렬 이후 경제제재가 재개되면서 원유생산량이 예년의 5분의 1 수준까지 급감하자 재정압박이 심해졌다. 이에따라 이란정부는 보조금 삭감 조치에 나섰으며, 이번 휘발유 가격 폭등의 원인이 됐다. 전국적 시위 확대에도 이란정부는 보조금 삭감 조치를 이어나갈 방침이라 향후 이란 정국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