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34700 0032019111856334700 04 04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38874000 1574038887000

인니 바틱에어 여객기 비상착륙…"기장, 현기증에 기절할 뻔"

글자크기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승객 148명을 태운 인도네시아 바틱에어 국내선 여객기가 목적지에 비상 착륙했다. 조종간을 잡은 기장이 현기증을 느끼면서 기절할 뻔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인니 바틱에어 여객기 비상착륙…"기장, 현기증에 기절할 뻔"
[일간 콤파스]



18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전날 자카르타 수카르노하타 공항 발 티모르섬 엘타리 공항행 바틱에어 여객기(ID-6548)가 비상착륙을 선언했다.

기장이 착륙을 위해 고도를 낮추기 전 극심한 현기증을 느끼면서 업무를 수행할 수 없게 되자 부기장이 매뉴얼에 따라 조종간을 잡고 비상착륙을 한 것이다.

다행히 여객기는 안전하게 착륙했으며, 기장은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바틱에어가 속한 라이온에어 그룹은 "비상착륙은 기장의 갑작스러운 건강 이상 때문이었다"며 "기장은 비행기가 착륙할 때까지 의식을 잃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비행 전 건강 체크에서는 기장을 포함해 전원 비행 가능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 교통안전위원회(KNKT)는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조사에 착수했으며 바틱에어는 대체기를 투입했다.

연합뉴스

바틱에어 여객기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이번 사건 소식이 전해지자 인도네시아 항공 당국과 라이온에어 그룹 모두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는 분위기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작년 10월 29일 라이온에어 보잉 737맥스 여객기가 자카르타에서 이륙 직후 바다에 추락해 탑승객 189명이 전원 사망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