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33885 0232019111856333885 08 0801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37589000 1574054737000

라인-야후재팬 경영 통합…1억명 이용자 슈퍼 플랫폼 탄생(종합)

글자크기

12월 중 기본합의서 사항 구체화한 본계약 체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진규 기자] 네이버와 일본 소프트뱅크가 라인·야후재팬 간의 경영 통합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검색엔진과 메신저, 인터넷뱅킹, 모바일 결제 등이 한 번에 가능한 이용자 1억명 이상의 거대 인터넷 플랫폼 탄생이 눈앞에 다가오게 됐다.


네이버는 18일 소프트뱅크와 함께 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과 야후재팬 운영사 Z홀딩스 간의 경영 통합에 관한 통합기본합의서를 체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50대50의 지분을 보유한 라인 합작회사(조인트벤처)를 만든다. 이 합작회사는 Z홀딩스를 지배하는 주주가 된다. Z홀딩스 산하에는 라인 사업을 승계한 라인운영회사와 야후재팬 등을 둔다. 양사는 오는 12월 중 이 같은 내용의 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경영통합의 일환으로 라인 주식 전부를 취득하기 위한 공개매수에 나선다. 양사는 라인 주식을 주당 5200엔에 공개매수할 예정이다. 공개매수에서 라인 주식 전부를 취득하지 못하는 경우 주식병합을 이용해 라인을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전부 보유하는 회사로 만든 후 상장 폐지한다.


소프트뱅크가 보유한 Z홀딩스 주식 전부는 라인 합작회사로 이관된다. 라인운영회사에게는 라인 전체 사업을 승계시키고, Z홀딩스는 완전모회사이자 통합지주회사로 만들어진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번 거래는 각국의 경쟁법, 외환법, 기타 법령상 필요한 신고·인허가 등의 취득이 완료되고, 최종적인 본계약에서 정하는 조건을 충족할 것을 전제로 이뤄지며, 거래의 구체적인 순서와 방법은 당사자간 협의에 따라 향후 변경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거래가 완료되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50대50의 지분을 가진 라인 합작회사가 탄생하며, 이 합작회사는 Z홀딩스의 지배주주가 된다. Z홀딩스는 통합지주회사로서 산하에 라인운영회사와 야후재팬 등을 두게 된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오는 12월 중 이번 기본합의서들에서 정한 사항을 구체화한 내용으로 본계약을 체결하고, 본건 거래 구조에 따른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라인 관계자는 "핀테크 영역에서 긴밀한 연대를 구축해 캐시리스(cashless) 시대의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고, 기술을 바탕으로 한 신규 사업에 진출하며 미래 성장을 위한 시너지를 도모하고자 Z홀딩스와 경영통합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Z홀딩스는 메신저 플랫폼인 라인, 포털인 야후재팬, 커머스 플랫폼인 야후쇼핑과 조조, 금융서비스인 재팬넷뱅크 등을 산하에 두며 일본와 아시아 최대의 사용자 기반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합의로 검색엔진과 메신저, 인터넷뱅킹, 모바일 결제 등이 한 번에 가능한 이용자 1억명 이상의 거대 인터넷 플랫폼이 탄생할 전망이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노리고 있는 것은 미국 아마존, 중국 알리바바 등의 성공 사례를 일본과 한국에서도 실현하는 것이다. 일본 내에서 ‘국민 메신저’로 불리는 라인의 월간 이용자는 8000만명 이상이며, 야후재팬 이용자는 5000만명에 달한다. 라인은 메신저를 기반으로 '라인페이'를 내놓고 야후재팬의 '페이페이'와 일본 모바일 간편결제 시장 1~2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쳐왔다. 통합이 이뤄지면 메신저와 포털을 통해 막대한 사용자를 확보한 초대형 모바일 결제 서비스가 등장하게 된다.


특히 최근 국가 경쟁력으로 부상한 인공지능(AI) 기술에서 공고한 협력 관계 구축이 예상된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최근 AI 기술 확보에 힘을 쏟고 있고, 네이버도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글로벌 AI 연구벨트'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라인도 자체적으로 AI 연구조직을 만들고 기술력 고도화에 집중해왔다. 라인과 야후재팬은 이번 통합으로 AI 분야에서 협업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모색할 수 있는 것이다.




이진규 기자 jkm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