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31720 0092019111856331720 01 0101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33069000 1574034283000 related

김정은, 낙하산 침투훈련 지도…"전쟁 준비 능력 향상시켜야"

글자크기

전투비행술경기대회 참관 이어 잇단 군사 행보

"훈련은 실전과 같은 극악한 환경 속에서 해야"

참가자들 "김정은 시대 군사력으로 담보 결의"

뉴시스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저격병구분대들의 강하훈련을 지도했다"고 18일 보도했다. 2019.11.18. (사진=노동신문 캡처)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민군 부대의 낙하산 침투훈련을 지도했다고 18일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저격병구분대들의 강하훈련을 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강하훈련은 저격병들이 생소한 지대에 고공침투하여 전투조단위별로 정확한 점목표에 투하하여 습격전투행동에로 이전할 수 있는 실전능력을 정확히 갖추었는가를 판정하는 데 목적을 두고 경기형식으로 진행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훈련에는 항공 및 반항공군직속 저격병려단 전투원들이 참가하였으며 저격병들의 전투행동을 여단장, 정치위원들이 직접 지휘하였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감시대에서 훈련진행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고 훈련을 지도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이 훈련을 지켜본 뒤 "저격병들이 강하를 정말 잘한다"면서 "불의에 떨어진 전투명령을 받고 생소한 지대에서 여단장, 정치위원들이 직접 전투원들을 이끌고 능숙한 전투 동작들을 펼치는데 정말 볼 멋이 있다고, 용맹스럽고 미더운 진짜배기싸움군들"이라고 말했다고 선전했다.

김 위원장은 "훈련과 판정을 해도 이처럼 불의에, 규정과 틀에만 매여달리지 말고 실전과 같은 여러가지 극악한 환경 속에서 진행하여 실지 인민군부대들의 전쟁준비능력을 향상시키고 검열단련되는 계기가 되도록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저격병구분대들의 강하훈련을 지도했다"고 18일 보도했다. 2019.11.18. (사진=노동신문 캡처)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유사시 싸움마당이 훈련장과 같은 공간과 환경에서만 진행되지 않는다"며 "우리는 전투원들이 언제 어떤 정황이 조성되어도 맡겨진 전투임무를 원만히 수행할 수 있게 준비시키는 데 중심을 두고 훈련조직과 지도를 실속있게 진행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인민군대를 백전백승의 군대로 육성하자면 훈련혁명의 기치를 계속 높이 추켜들고나가며 한 가지 훈련을 해도 전쟁환경을 그대로 설정하고 여러가지 불의적인 정황들을 수시로 조성하면서 실용적이며 참신한 실동훈련을 강도높이 벌려나가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훈련에 참가한 저격병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통신은 참가자들이 "최강의 자주적 존엄과 국력을 만방에 떨치며 승리적으로 전진하는 김정은 시대의 번영을 무적의 군사력으로 굳건히 담보해나갈 불타는 결의를 다지였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는 지난 16일 김 위원장의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비행지휘성원들의 전투비행술경기대회-2019' 참관 보도에 이어 이틀 만에 김 위원장의 군사 행보를 전했다.

한미 군 당국이 이달 진행키로 했던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는 과정 속에서 북한의 공군력을 선전하는 연이은 행보가 나와 주목된다.

fin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