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30854 0012019111856330854 02 0201001 6.0.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28000000 1574041452000 related

[단독]건국대 강사 "외도 필요하면 쭉쭉빵빵 걸들 많은 술집에서 한잔 사줄게"

글자크기
경향신문

건국대 내부에 붙은 대자보. 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건국대의 한 강사가 성차별 등이 내포된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건국대 학생들에 따르면 건국대 KU융합과학기술원 소속 강사 ㄱ씨는 지난 2016년 자신과 알고 지내던 한 남학생의 페이스북 게시물에 부적절한 댓글을 달았다. ㄱ씨는 댓글에 “외도가 필요하면 이야기해. 쭉쭉빵빵 걸들이 많은 술집에서 한 잔 사줄게”라고 했다. 그는 2016년부터 해당 학과에 강사로 출강했으며, 다른 대학 소속 교수이기도 하다.

학생들은 교내에 게시한 대자보에서 “(ㄱ씨가) 한 학교의 교수로서 학생들과 사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인지하지 못한 채, 당당히 특정 성별에 대한 혐오 의식이 묻어난 언행을 보였다”고 했다. 또 “학생에게 ‘아내나 남편이 아닌 상대와 성관계를 가지는 일’을 뜻하는 ‘외도’를 권유하듯 말하는 것이 교수로서 바람직한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ㄱ씨는 지난해 9월 유튜브 영상 강의에서도 성차별적 발언을 했다. 그는 “멘솔 많이 들어보셨죠? 여학생들 담배 많이 피시는 분들, 멘솔 향 나는 담배 참 좋아하시죠? 농담이에요, 우리 꽃과 같은 여학생들이 어떻게 담배를 피겠어. 짐승 같은 남학생들, 담배 흡연 괴물들…. 나는 담배 안 펴요”라고 말했다.

학생들은 “특정 성별을 꽃으로, 또 다른 성별을 짐승으로 표현했다. 해당 과목을 수강하는 학생들이 필수로 들어야 하는 이 영상은 교육 과정 속에서 성차별 분위기를 야기했다”고 했다.

ㄱ씨의 수업을 들었던 한 수강생은 “성차별적 발언을 포함한 각종 혐오 발언을 ‘교육자’가 공개적인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유튜브 영상으로 아무렇지 않게 말한 것은 듣는 학생 입장으로서 굉장히 불쾌하고 무섭다”고 했다.

ㄱ씨는 지난달 건국대가 올해 학생들의 강의평가를 토대로 선정한 ‘2019년도 후기 강의 베스트 티처(강의 평가 우수 교수)’ 중 한명으로 선정됐다. 여러 언론 인터뷰에서는 학생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는 교수로 호평 받기도 했다. 학생들은 “이런 분이 진정한 교육자로 인정 받으며 한 대학에 남아있을 수 있는지 의심스럽다. 저희는 뒤늦게 심각성을 깨닫고 있다”고 했다.

ㄱ씨는 이날 경향신문과 전화통화에서 “두 발언 모두 사실이다. 하지만 나는 여성인권을 무시하거나 성차별적 관점을 갖고 있는 사람이 아니다. 분위기상 농담을 하다 실수를 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는 “학교가 내린 조치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모든 결과에 수긍하겠다. 모든 학생들에게 실망을 끼쳐 죄송하다”고 했다.

건국대는 이날 진상조사위원회를 열고 ㄱ씨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조사를 개시할 방침이다. 건국대 관계자는 “ㄱ씨에 대한 수업배제 등 후속 조치는 조사 결과가 나온 뒤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이보라·심윤지 기자 purple@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