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30489 0022019111856330489 04 0401001 6.0.19-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24462000 1574027518000

폭우·강풍 휘몰아치자…고대로마시대 추정 석관 드러났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탈리아 풀리아주의 포르토 체사레오 해안가에서 발견된 석관. [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최근 폭우를 동반한 강풍이 지속하면서 피해가 속출했지만 남부 한 바닷가에서는 고대 로마인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석관의 모습이 드러났다.

17일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수도 로마에서 남동쪽으로 약 600㎞ 떨어진 남부 풀리아주의 항구 도시 포르토 체사레오의 해안가에서 오래된 석관이 발견됐다.

땅속 깊이 묻혀있던 이 석관은 폭우와 강풍으로 해안가의 모래와 흙이 쓸려나가면서 모습이 드러났다.

석관 주변에는 인간의 뼛조각과 두개골 등도 흩어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화재 당국은 이 석관의 역사가 기원전·후에 걸쳐 있는 고대 로마 제국으로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학계에서는 애초 해당 지역을 고대 로마의 공동묘지였을 것으로 추정해왔는데 이를 뒷받침하는 유적이 발견된 것이다.

이를 통해 고대 로마 장례 문화를 엿볼 수 있을 것이라는 게 고고학자들의 얘기다.

문화재 당국은 이번 석관 발견을 계기로 해당 지역에 대한 유물 발굴 작업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