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9600 0252019111856329600 01 0103001 6.0.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09100000 1574057367000 related

"한국당은 존재 자체가 민폐… 황교안·나경원 다 물러나자"

글자크기

[불출마 선언한 김세연 한국당 의원 인터뷰]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장… 중진 물갈이 이끈 '제2 오세훈' 기대

"이대로면 자민련처럼 자연소멸, 무너지는 나라 지켜낼 수 없어

현역의원 모두 불출마하고, 완전 새 주체가 중도·보수 맡아야"

자유한국당 김세연(3선) 의원은 17일 국회에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본지와 인터뷰를 가졌다. 김 의원은 "현역 의원들이 다 함께 물러날 수 있도록 지도부가 앞장서야 한다"고 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부터 스스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다른 현역 의원들의 불출마를 이끌어내야 한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좌파 집권을 저지하지 못하면) 이 나라가 어찌 되겠느냐. 그것을 막기 위해서는 이 당을 폭파시키는 수준으로 해체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누구와도 어떤 사전 교감 없이 오롯이 내 판단에 의해 불출마를 결정했다"며 "현재의 보수 통합과 인적 쇄신 속도라면 총선에서 참패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부산 금정에서 내리 3선을 한 김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도 당선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가 많았다. 현재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원장을 맡고 있기도 하다. 그런 김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자 당내에서는 "17대 총선에서 불출마를 선언해 한나라당에 물갈이 바람을 일으킨 오세훈 전 의원의 역할을 해줄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다음은 일문일답.

조선일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국회에서 본지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한국당은 스스로 회생이 어려운 상황까지 왔다”며 한국당 해체를 주장했다. /이덕훈 기자


―왜 불출마를 결심했나.

"'한국당으로는 무너지는 나라를 지킬 수 없다'고 말하기 위해서다. 이대로라면 총선 두 번 거치고 당은 자연 소멸된다. 마지막에는 교섭단체 지위만 겨우 유지하다가 자민련처럼 없어질 것이다. 그 사이 나라가 어찌 되겠나. 그걸 막기 위해서는 당을 폭파시키고, 현역 의원들이 모두 물러나야 한다. 우리(현역 의원)가 비키면 새로운 대안과 질서가 만들어질 것이다. 우리가 버틸수록 이 나라는 더욱 위태롭게 된다. 개인적으론 정치 혐오증에 끊임없이 시달려 왔다. 권력 의지 없이 봉사정신만으로 이곳에서 버티는 것이 이젠 어렵게 된 사정도 있다."

―한국당은 '역사의 민폐' '생명력을 잃은 좀비'라고 했다.

"내부에서의 개혁이 어렵다고 봤다. 저 또한 나름 노력했지만 도무지 구성원들의 관점이 바뀌지 않았다. 비호감 정도가 역대급 1위, 감수성도, 공감 능력도, 소통 능력도 없다. 사람들이 우리를 조롱하는데도 (이해하지 못하고) 의아하게 생각한다. 우리가 역사의 무대 뒤로 퇴장하고 완전 새로운 주체가 중도·보수 공간을 맡아서 이끌어줘야 한다. 당을 해체하고 백지상태에서 새로 시작하자는 얘기다."

―현역 의원 모두 불출마와 당 해체는 비현실적이지 않나.

"현실을 잘 아시는 분들이 진작에 당을 고쳐놓지 그랬나. 상대방에게 '물러나라'고 하면서 서로 손가락질하지만 그 손가락이 자신을 향하지는 않는다. '다 물러나고 당 없애자'는 문제 제기를 했다는 것만으로 의미가 있다. 저의 제안으로 당내 여론이 일어나게 된다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불출마에 당 지도부가 앞장서라 했다.

"자성(自省)하자는 것이다. 누구 탓을 하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다. 내가 불출마 선언하지 않았다면 이런 이야기가 권력투쟁으로 비쳤을 것이다. 함께 희생할 수 있도록 지도부가 용단을 내려주길 바란다."

―당에서 이미 보수 대통합과 인적 쇄신을 추진하지 않나.

"순조롭게 진행됐다면 이런 말씀 안 드렸을 수도 있다. 지금처럼 지지부진한 속도로 혁신한다면 (그 전에) 당이 먼저 자연 소멸될 것이다."

―보수 통합 과정에서 신당 창당 논의가 나올 텐데.

"나는 보수 통합 움직임과 무관하게 당이 없어져야 한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통합이 무산될 공산이 더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 우선 제1야당이 사라지면 진공 상태를 채우는 새로운 그룹이 부상할 것이다. 탐욕스러운 사람은 걸러내고 공적 인식이 충만한 사람들이 그 자리를 채워야 한다."

―불출마 이전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 사전 교감했나?

"그건 음모론이다. 불출마 선언은 각자의 정치적 판단이다. 최근의 보수 통합 논의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할 것인가.

"여의도연구원장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나갈 것이다. 건전한 정당에 필요한 기초 재료를 육성하겠다. 훌륭한 인재, 새로운 가치와 정책을 만들어 내겠다."

―오세훈 전 의원의 17대 총선 불출마 선언처럼 파장이 커질 수 있나.

"동일한 문제의식을 나눈 의원들이 몇 있다. 뜻을 같이하는 의원, 당원 동지들과 논의해서 그런 방향으로 힘을 모으겠다."

―미래 보수 정당은 어떤 모습으로 가야 하나.

"정치철학적으로 자유주의, 보수주의, 공화주의가 튼튼히 뿌리 박아야 한다. 또 녹색당의 환경정책, 정의당의 노동정책에서도 너무 급진적인 것은 걸러내고 전향적으로 안아야 한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