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9491 0182019111856329491 05 0507002 6.0.19-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07138000 1574007246000

미래를 본 韓야구 김하성·이정후 베스트 11 선정 [프리미어12]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日 도쿄) 안준철 기자

김하성(24), 이정후(21·이상 키움)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베스트11'에 뽑혔다. 프리미어12 2연패는 실패했지만, 한국 야구의 미래는 확인하기 충분했다.

WBSC는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한국과 일본의 결승전 직후 이번 대회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포지션별 최고의 선수를 선정해 발표했다.

이날 한국은 일본에 3-5로 패하면서 대회 2연패에 실패했다. 다만 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은 대표팀 세대교체를 노렸고, 일정 부분 성과가 있었다.

매일경제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9 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 1회초 무사 1루에서 김하성이 투런포를 치고 이정후와 기뻐하고 있다. 사진(日 도쿄)=천정환 기자


이는 베스트11에도 반영됐다.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에서 2명이 이름을 올렸고 일본과 대만에서도 2명씩 포함됐다. 4위에 그친 미국이 4명, 3위로 끝마친 멕시코에서 1명이 선정됐다.

외야수 부문에서 타율 0.385에 4타점을 기록한 이정후, 유격수 부문에서 결승전 선제 투런포 포함 타율 0.333 6타점을 올린 김하성이 베스트11로 뽑혔다.

선발투수에는 한국전에 나서 6⅔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친 대만 장이가 선정됐고 미국 마무리투수 브랜든 딕슨이 구원투수 부문, 에릭 크라츠가 포수 부문에서 가장 우수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그 외 1루수 바비 달벡(미국), 2루수 기쿠치 료스케(일본), 3루수 왕웨이천(대만), 외야수 두 자리는 조나단 존스(멕시코), 스즈키 세이야(일본)이 차지했다. 지명타자는 브랜든 루커(미국)가 뽑혔다.

힌편 대회 MVP는 스즈키가 차지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