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9192 0242019111856329192 01 0101001 6.0.19-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03100000 1574036067000 related

김종대 "'지소미아'로 中 견제? 강아지 풀 뜯어먹는 소리"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종대 정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중국 견제를 위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을 향해 “강아지 풀 뜯어먹는 소리냐”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2016년 박근혜 대통령이 한국 안보를 위해 지소미아 협정을 체결한다고 하더니, 언제 중국을 견제하는 협정으로 둔갑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시 정부가 중국 견제용이라고 한 적도 없고, 우리가 그런 협정에 동의한 적은 더더욱 없다”면서 “정말 중국 견제가 목적이었다면 확실히 폐기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연 미국이 지소미아를 토대로 장차 중국 견제를 위한 한미일 군사체제를 구상하는지 몰라도 정작 중국은 군사적 대국으로 굴기(屈起)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중국이 곧 미국에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지레 겁을 먹고 먼저 중국을 견제하겠다는 미국은 ‘투키디데스의 함정’에 걸려든 것”이라며 “그런 이유라면 우리 안보에 역행하기 때문에 (지소미아를) 완전히, 영구적으로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소미아 폐기 입장을 견지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중국 견제’라는 미국의 ‘강아지 풀 뜯어먹는 소리’에 흔들리지 않았다”면서 “중국을 견제하려거든 미국 혼자 하든지, 아니면 말 잘 듣는 일본과 하라고 하면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소미아 폐기와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으로 한미동맹이 악화될 수있다는 일각의 우려와 관련해선 “공연한 기우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이어 “이런 문제로 철수할 미군이라면 진즉 철수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