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8733 0432019111756328733 02 0201001 6.0.20-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73998577000 1574130971000 related

"닦아도 닦아도 새까매"…쇳가루 고통, 사월마을의 호소

글자크기

쇳가루 먼지 시달린 인천 사월마을…19일 결과 발표


<앵커>

최근 전북 익산의 장점마을 주민들이 근처 비료공장에서 뿜어져 나온 발암물질 때문에 집단 암에 걸린 사실이 확인됐죠, 이런 곳이 여기말고도 또 수두룩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2차로 온갖 금속가루가 날아다니는 인천의 한 마을 조사 결과가 모레(19일) 공개됩니다.

김형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70가구 200여 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인천 서구 사월마을.

지난 1992년 마을 근처에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가 생기면서 마을 골목골목마다 각종 폐기물 처리 공장이 잇따라 들어섰습니다.

300곳가량의 공장들이 쏟아내는 중금속 섞인 먼지에 마을 주민들은 고통을 호소합니다.

[장선자/사월마을 환경비상대책위원장 : 하루도 물청소 안 하는 날이 없어요. 창틀 계속 닦고, 아침에 닦고 저녁에 닦아도 틀이 까매. 그런데 어떻게 그렇게 날아오는지 저희도 그게 궁금해요.]

이런 먼지들 때문에 사월마을의 토양에서는 전국 평균보다 4배가 넘는 납과 니켈이 검출됐습니다.

마을 곳곳에 쌓인 먼지를 수거해 봤습니다. 이렇게 종이 위에 먼지를 뿌려놓고 자석을 가져다 대 보면 금속 성분이 들어있다는 것을 분명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을 주민들은 공장을 옮길 수 없다면 이주 방안이라도 마련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오정한/인본 환경법률연구원장(사월마을 법률대리인) : 자문위원단분들도 인천시나 환경부에 사월마을은 이전을 시키든지 공장을 옮기든지 둘 중 하나의 해결책 말고는 다른 대안이 없다고… 주민들이 원하는 것도 그 부분이고요.]

환경부는 2017년부터 마을 주민들의 건강과 주변 오염과의 인과 관계를 조사해 왔는데 그 결과가 다음 주 화요일 공개됩니다.

(영상취재 : 박동률, 영상편집 : 박지인)
김형래 기자(mrae@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