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8656 0362019111756328656 05 0507001 6.0.18-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97880000 1573998021000

양현종, 통한의 역전 피홈런… ‘김경문호’ 한일전 연패로 씁쓸한 마감

글자크기
한국일보

양현종이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일본과 결승전에서 2회말 야마다 데쓰토에게 3점홈런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숙적’ 일본의 벽을 넘지 못하고 프리미어12를 준우승으로 마감했다.

한국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 결승전에서 3-5로 역전패했다. 지난 15일 멕시코를 이겨 도쿄올림픽 티켓을 거머쥐고 2회 연속 결승 진출을 확정해 해 소기의 성과를 달성했지만 전날 슈퍼라운드 최종전에 이어 이틀 연속 한일전에서 패하는 바람에 아쉬운 마무리가 됐다. 한국은 2015년 초대 대회에선 준결승에서 일본을, 결승에서 미국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일본은 4년 만에 한국에 패배를 갚았다. 일본은 우승 상금 150만 달러를, 한국은 75만 달러를 받는다.

한국은 전날 졌지만 벤치 멤버들을 투입하고도 일본과 대등한 경기를 벌였고, 에이스 양현종(KIA)을 아껴 결승전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이날도 1회초 공격 시작하자마자 톱타자 이정후(키움)가 볼넷을 골라 출루한 데 이어 2번 김하성(키움)이 일본 에이스 야마구치 순을 선제 좌월 2점홈런으로 두들겼다. 일격을 당한 일본 벤치는 당황한 표정이 역력했다. 2사 후에는 5번 김현수(LG)가 다시 도쿄돔 우중간 스탠드에 꽂는 솔로포를 작렬해 3-0을 만들었고, 만원 관중(4만4,960명)이 들어찬 도쿄돔은 침묵에 빠졌다. 전날까지 슈퍼라운드에서 2개의 홈런만 쳤던 한국이 한일 결승전 1회에만 두 방을 몰아치자 한국 응원단은 열광했다. 올 시즌 일본프로야구 센트럴리그 다승왕과 탈삼진왕을 차지한 야마구치는 170이닝 동안 단 8개의 홈런만 내준 요미우리의 에이스다. 이나바 아츠노리 일본 감독은 곧바로 2회초 언더핸드 다카하시 레이로 교체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그러나 한국도 믿었던 선발 양현종의 부진이 발목을 잡았다. 3점을 얻고 든든하게 마운드에 올랐지만 1회 2사 1루에서 일본 4번타자 스즈키 세이야에게 좌익수 키를 넘어가는 2루타를 맞고 1점을 내줬다. 2회가 뼈아팠다. 아웃카운트 2개를 잡은 뒤 아이자와 쓰바시에게 볼넷, 기쿠치 료스케에게 빗맞은 내야안타를 내줘 1ㆍ2루 위기를 맞았고, 야마다 데스토와 8구 접전 끝에 한가운데로 실투가 몰려 역전 3점홈런을 얻어맞고 말았다. 양현종은 3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4실점하고 강판했다.

4회부터 등판한 우완 영건 이영하(두산)가 2.2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한국은 역전 희망을 키워갔지만 다양한 유형의 불펜을 잇따라 투입한 일본의 ‘벌떼 작전’에 좀처럼 추가 득점 기회를 얻지 못했다. 오히려 7회 조상우(키움)가 사카모토 하야토에게 2루타, 아사무라 히데토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고 추가 실점하면서 우승에서 멀어졌다. 대표팀은 18일 귀국한다.

한편 앞서 열린 3-4위전에선 멕시코가 미국을 연장 승부치기 끝에 3-2로 꺾고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도쿄=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