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8513 0012019111756328513 01 0101001 6.0.19-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96500000 1573997891000 related

한국당 내 쇄신론 본격화…친박 용퇴 ‘보수통합’ 이어지나

글자크기

황 대표 “잘 검토하겠다”

TK 친박계 압박 커질 듯

소장파 집단행동 ‘주목’

경향신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북핵 외교안보특별위원회·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권호욱 선임기자 biggun@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47)이 17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한국당 해체’를 주장한 것은 김 의원이 당내 대표적 소장파이자 전통적 지지 기반인 영남권에서 내리 3선을 지냈다는 점에서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김 의원이 현재 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 원장을 맡고 있어 지도부 차원의 쇄신론이 본격화됐다는 의미 또한 크다. 상대를 향한 용퇴·험지 출마 주장만 난무하는 상황에서 김 의원이 또렷한 자성의 목소리를 낸 것이다.

당장 파장은 김 의원이 불출마를 촉구한 ‘투톱’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이날 총선 불출마 회견 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며 “불출마 선언을 자발적으로 하든, 현역 의원 전원에 대해 당 차원에서 결단을 하든 두 대표님들이 깊이 헤아려줬으면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김 의원 불출마 선언에 대해 “우리 당의 변화와 쇄신을 위한 또 하나의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면서도, 당 해체와 투톱 불출마 등 주장을 두고는 “여러 가지 얘기한 부분에 관해선 잘 검토해서 당의 발전에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만 했다.

김 의원 결단이 당내 쇄신론의 새로운 전기가 될지도 관심거리다. 지금까지는 상대방에게 용퇴와 험지 출마를 촉구하면서 ‘니가 가라, 하와이(영화 <친구>의 대사) 식’이란 비판을 받았다. 반면 이날 김 의원의 선언은 당 일각이 쇄신 대상으로 지목한 ‘영남권’ ‘3선 이상’ ‘전·현직 당 지도부’ 등 조건에 정확히 부합한다.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의원을 제외하면, ‘기득권’을 스스로 버린 첫 사례인 셈이다.

추가 쇄신을 촉발하기 위한 당내 소장파의 ‘집단 행동’이 나타날지도 관심을 모은다. 김 의원은 불출마 선언 후 “비슷한 인식을 갖고 비슷한 정도의 우려를 나눠온 분들이 일부 있다”고 했다.

특히 대구·경북(TK)을 중심으로 한 친박근혜계를 향한 용퇴 압박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분당한 바른정당의 주축이었기 때문에, 당내 비박근혜계란 상징성 역시 강한 편이다. 친박계에선 박근혜 정부 청와대 출신인 초선 유민봉 의원을 제외하고 아직 이렇다 할 쇄신 표명이 없었다. 친박계가 김 의원 호소에 화답한다면 자연스럽게 인적 쇄신이 이뤄지면서 ‘보수 통합’의 조건이 무르익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전 대표였던 유승민 의원이 제안한 보수 통합 요건과 김 의원의 메시지에서 연관성을 찾는 시선도 적지 않다.

허남설 기자 nsheo@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