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8103 0682019111756328103 04 0401001 6.0.19-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93140000 1573993437000

中 같은 지역서 또 흑사병 확진… “전염 위험 높아졌다”

글자크기
동아일보
중국에서 흑사병(페스트) 전염에 대한 불안이 확산되는 가운데 중국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에서 또 흑사병 환자 1명이 추가 발생했다. 추가 환자도 앞서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은 2명과 같은 네이멍구 시린궈러(錫林郭勒) 지역 주민으로 밝혀졌다. 중국 매체는 “중국 북부, 특히 네이멍구 지역에서 사람에 대한 흑사병 전염 위험이 높아졌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시린궈러 보건당국은 17일 “흑사병 확진을 받은 55세 남성이 네이멍구 울란차푸(烏蘭察布)의 한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며 “이 남성은 5일 시린궈러의 한 채석장에서 야생 토끼를 잡아먹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발열 증세를 반복적으로 보였고 그와 가까이 접촉한 ‘밀접 접촉자’가 28명에 달해 추가 전염자가 나올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다만 보건당국은 “이들이 격리돼 의학 관찰을 받고 있으며 발열 등 이상 증상은 나타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이 남성은 앞서 폐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은 2명 환자와 다른 종류인 림프절 흑사병인 것으로 밝혀졌다. 보건당국 측은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2명과 유행병(전염)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흑사병은 폐 흑사병, 패혈증 흑사병, 림프절 흑사병 등으로 구분된다. 앞서 흑사병 환자 2명은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 한복판에 있는 병원에서 흑사병으로 확진받아 베이징 시민들의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중국 유력 경제매체 차이신(財新)은 “확진 환자의 주거지가 있는 지역의 동물들에서 8월 14일, 17일, 20일, 25일 연속해서 흑사병균 12주(株)가 발견됐다”며 “시린궈러 지역의 동물 간 흑사병 전염 상황이 거세다”고 경고했다. 이 매체는 “한 지역에서 흑사병균이 3주 만 발견되어도 이미 높은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