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7345 1082019111756327345 06 0602001 6.0.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87561000 1573987578000 related

'같이 펀딩' 시즌 1 종영…악동뮤지션 컬래버 콘서트로 '굿바이'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작곡가 유희열, 방송인 노홍철, 개그맨 장도연, 배우 유인나가 바다같이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17일 방송된 MBC '같이 펀딩'에서는 유희열, 노홍철, 장도연, 유인나가 바다같이 프로젝트를 위해 버스킹에 도전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희열, 노홍철, 장도연, 유인나는 바다같이 프로젝트를 위해 에코백에 이어 소셜 업체와 함께 카드지갑 제작을 진행했다. 더 나아가 유희열, 노홍철, 장도연, 유인나는 적재의 도움을 받아 버스킹을 준비했다.

장도연과 노홍철은 각각 장범준의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와 적재의 '별 보러 가자'를 연습했다.

이때 노홍철은 박자를 제대로 맞추지 못해 곤혹을 치렀고, 적재는 기타를 연주하며 턱짓으로 박자를 알려줬다. 이에 노홍철은 "황금 턱이다. 나는 (박치를) 고쳤다"라며 감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유인나는 허밍어반스테레오의 '넌 그날'과 시인과 촌장의 '좋은 나라'를 골랐고, 유희열은 "우리가 하고 있는 의도와도 맞다"라며 시인과 촌장의 '좋은 나라'를 추천했다. 유인나는 실제 버스킹 현장에서 시인과 촌장의 '좋은 나라'를 를 열창했다.

특히 유인나가 '수고했어 오늘도'를 부르는 도중 옥상달빛이 나타난 깜짝 이벤트가 열리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악동뮤지션은 바다같이 프로젝트를 위해 공연을 개최했고, 프로젝트 의미에 어울리는 센스 있는 선곡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모니터 실을 마련해 악동뮤지션의 공연을 지켜봤고, 악동뮤지션은 여유 있는 무대매너로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을 끌어냈다.

유준상은 악동뮤지션의 노래를 듣다 '같이 펀딩' 시즌 1 종영을 언급했다. 유준상은 "작별이네. 처음부터 다 생각이 난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고, 유인나 역시 눈물을 흘렸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다 함께 공연장 무대에 올라 '오랜 날 오랜 밤'을 불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강하늘은 드라마 촬영으로 바쁜 스케줄 가운데 유인나와 함께 오디오북을 녹음했다. 유인나와 강하늘의 오디오북은 지난 15일부터 오디오북 서비스가 시작돼 눈길을 끌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