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7281 0032019111756327281 01 0104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56665538 false true true false 1573987299000 1573987306000 related

與, 임종석 정계은퇴에 '당혹'…'86그룹 용퇴론' 확산 주목(종합)

글자크기

당 대변인 "상당히 비중 있는 역할 할 분…만류해야"

'86그룹'에 시선 쏠릴 가능성…용퇴론·험지출마론 힘 얻을까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서혜림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정계은퇴 시사에 당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예상치 못했다는 반응과 함께 당의 큰 자산이 손실된 것이라며 안타까워하는 의견들이 잇따라 나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학생운동 할 때도 홍길동처럼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더니…"라며 "저도 잘 모르는 상황이다. 전혀 알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통일운동에 전념하고 싶단 취지라고 들었다"며 "그것도 그것대로 장하고 훌륭한 뜻이고, 마저 들어보고 평가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면서 말을 아꼈다.

이해식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임 전 실장의 입장 표명은) 너무 갑작스럽다"며 "전혀 (관련한 의중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의 이런 입장 표명에 당내 일각에서는 서울 종로 지역구 출마 문제와 연결짓는 시각도 나온다.

임 전 실장이 청와대에서 물러난 직후 종로로 이사하면서 이곳 출마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지만, 현역인 정세균 전 국회의장의 재도전 가능성이 점쳐지며 전망이 엇갈린 게 사실이다.

임 전 실장과 가까운 서울의 한 중진의원은 통화에서 "어떻게든 종로 (출마) 가능성을 지켜보라고 했는데, 왜 그런 입장을 밝혔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한 초선 의원은 "정 전 의장이 출마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아는데, 이번 결정이 그와 관련된 것 아닌가 싶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당이 '자산'을 잃어버렸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해식 대변인은 "당에서 상당히 비중 있는 역할을 할 분"이라며 개인 의견을 전제로 "(당이) 만류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덧붙였다.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아까운 사람이 하나 간 것"이라며 "왜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고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임 전 실장의 이번 결정으로 당내 '86(80년대 학번·60년대 생) 그룹'에 시선이 쏠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총선을 앞두고 다선 '86 그룹' 의원들의 용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나 험지 출마로 헌신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주장이 더 힘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한 의원은 통화에서 "내려놓고, 힘든 역할을 나서서 하는 모습이 결과적으로 더 큰 정치를 할 수 있는 길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86 그룹'의 한 사람인 이인영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이 시점에서 진퇴의 문제와 관련해 결부짓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면서 "여러 고민도 있고 후배들한테 어떻게 도움이 될 것인가 구상도 있지만, 지금 제 앞에 있는 일이 워낙 중대해서 이 문제가 어느 정도 정리될 때까지는 다른 이야기는 하지 않으려 한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출마 이전에 어떻게 우리 후배들에게 새로운 대한민국과 정치를 발전시켜 가려고 하는지, 함께 도전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임종석 "제도권 정치 떠나 원래 자리로"
(서울=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의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관심이 쏠린 가운데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는 언급을 함에 따라 이번 언급은 불출마를 시사하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 번영,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며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밝혔다. 사진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5월 18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모습. 2019.11.17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