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3767 0532019111756323767 04 0401001 6.0.18-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71205000 1573971266000

중국군 대테러부대 홍콩서 청소작업…군 투입 임박 신호?

글자크기

16일 오후 30여분간 주둔지에서 나와 거리 청소 뒤 철수

시진핑 주석 '법질서 회복' 강조 이후여서 주목

홍콩 야당, 시위대 강력 반발

인밀일보는 1면 논평 통해 법질서 회복 강조

CBS노컷뉴스 안성용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사태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혼미한 상태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중국 인민해방군이 홍콩 거리에 모습을 보였다.

1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홍콩 언론에 따르면, 인민해방군 수 십명은 전날 오후 4시 30분 무렵 카오룽퉁 지역의 주둔지에서 나와 시위대가 차량 통행을 막으려고 도로에 설치한 장애물을 치웠다.

무장하지 않은 반소매 티셔츠와 반팔 차림의 중국군은 지역주민, 경찰, 소방관과 함께 홍콩 침례대학 인근 거리에 널려있는 벽돌을 치우는 작업을 40분가량 한 후 주둔지로 복귀했다.

특히, 거리 청소에 나선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에 중국 내 최강 대테러 특전부대인 인민해방군 서부전구 76집단군의 '쉐펑특전여단'에 소속된 부대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쉐펑특전여단은 중국이 항일전쟁을 할 때 용맹을 떨쳤던 펑쉐펑(彭雪楓) 장군이 창설한 부대로서, 펑더화이(彭德懷)의 지휘하에 한국전쟁에도 참여한 최정예 부대 중 하나다.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도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는 웨이보에 "많은 홍콩시민이 주둔군 기지 부근에 와 자발적으로 도로를 청소했다"며 "장병들이 시민과 협조해 청소작업을 했고 주변 도로 교통이 회복됐다"고 활약상을 소개했다.

홍콩 주둔군이 홍콩 거리에 모습을 보인 것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사태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법질서 회복을 강조한 직후여서 관심을 끈다.

시 주석은 지난 14일 브라질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서 "홍콩에서 계속해 과격한 폭력 범죄 행위가 벌어져 법치와 사회 질서가 짓밟히고 있다"며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해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홍콩의 가장 긴박한 임무"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홍콩 주둔군의 시내 청소활동 공개가 시위대에 대한 최후통첩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지만 실제 실력 행사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다만 시위대에 대한 강력한 압박 효과는 있을 것으로 보인다.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홍콩의 시위대와 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홍콩 범민주 진영 의원 25명은 공동 성명을 내고 "이번 거리 청소는 인민해방군의 홍콩 내 활동을 정당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물을 서서히 데워 개구리를 삶는 것처럼 홍콩 주민들이 인민해방군의 공개적인 활동에 익숙해지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번 활동은 인민해방군의 홍콩 내 활동을 금지한 주군법(駐軍法) 9조를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6월 초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될 당시 3천∼5천 명 수준이었던 홍콩 주둔 중국군은 현재 1만∼1만2천명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7일 1면 논평을 통해 브릭스 정상회의 기간에 시진핑 주석이 홍콩과 관련해 한 발언을 인용하며 홍콩의 폭력 상황을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할 것을 요구했다.

인민일보는 "홍콩에서는 5개월 넘게 대규모 위법행위와 폭력이 지속하고 있다"며 "홍콩 문제는 단순한 시위가 아닌 일국양제 수호 투쟁이 됐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전날 소강상태를 보였던 시위대와 경찰은 이날 다시 충돌했다. 시위대가 점거 중인 홍콩 폴리테크닉대학 인근에서 이날 오전 경찰과 시위대가 또다시 최루탄과 화염병을 주고받으며 충돌했다.

SCMP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중년층 위주의 정부 지지자 100명 정도가 홈함 지역 폴리테크닉대 부근의 도로 교차로에서 시위대가 설치해 둔 바리케이드를 치우자 시위대 수십명이 캠퍼스에서 몰려나와 청소를 제지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해 시위대들을 향해 최루탄을 발사했고, 시위대도 벽돌과 화염병을 던지며 저항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