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3555 0562019111756323555 02 0201001 6.0.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70424000 1573980597000 related

3살 딸 때려 숨지게 한 20대女, ‘아이에게 할 말 없나’ 질문에 묵묵부답

글자크기

17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중

세계일보

3살 된 딸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미혼모 A(23·사진)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있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이날 오후 1시20분쯤 구속 영장 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법에 모습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등 카메라에 포착된 A씨는 검은색 모자와 흰색 마스크를 착용해 얼굴 대부분을 가렸으며 수갑을 찬 채 포승줄에 묶인 모습이었다.

그는 ‘혐의를 인정하느냐’, ‘남자친구가 범행에 가담했느냐’, ‘아이에게 할 말은 없냐’는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다.

세계일보

영장 심사는 오후 2시부터 진행됐으며,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이달 14일 오후 10시59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원룸에서 딸 B(3)양을 청소용 빗자루와 주먹 등으로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아이 얼굴 등 온몸에 멍 자국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다음날 새벽 1시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딸(B양)이 평소에 말을 잘 듣지 않아 때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혼모인 A씨와 딸 B양은 원룸에서 단둘이 생활하고 있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양 시신 부검을 요청했고, A씨의 20대 남자친구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