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3536 0032019111756323536 01 0104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56665538 false true true false 1573970338000 1573972582000 related

與, 임종석 정계은퇴 시사에 '당혹'…"당에 큰 손실"

글자크기

당 대변인 "상당히 비중 있는 역할 할 분…만류해야"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서혜림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정계은퇴 시사에 당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예상치 못했다는 반응과 함께 당의 큰 자산이 손실된 것이라며 안타까워하는 의견들이 잇따라 나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학생운동 할 때도 홍길동처럼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더니…"라며 "저도 잘 모르는 상황이다. 전혀 알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통일운동에 전념하고 싶단 취지라고 들었다"며 "그것도 그것대로 장하고 훌륭한 뜻이고, 마저 들어보고 평가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면서 말을 아꼈다.

이해식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임 전 실장의 입장 표명은) 너무 갑작스럽다"며 "전혀 (관련한 의중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른 당 관계자도 "당에서 아무도 몰랐던 것 같다"며 "본인의 단독 결심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임 전 실장의 이런 입장 표명에 당내 일각에서는 서울 종로 지역구 출마 문제와 연결짓는 시각도 나온다.

임 전 실장이 청와대에서 물러난 직후 종로로 이사하면서 이곳 출마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지만, 현역인 정세균 전 국회의장의 재도전 가능성이 점쳐지며 전망이 엇갈린 게 사실이다.

임 전 실장과 가까운 서울의 한 중진의원은 통화에서 "어떻게든 종로 (출마) 가능성을 지켜보라고 했는데, 왜 그런 입장을 밝혔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한 초선 의원은 "정 전 의장이 출마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아는데, 이번 결정이 그와 관련된 것 아닌가 싶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당이 '자산'을 잃어버렸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해식 대변인은 "상당히 중요한 자원인데 어떻게 보면 손실일 수도 있다"며 "개인적인 결단을 한 것으로 보이는데 페북에 덜컥 올려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에서 상당히 비중 있는 역할을 할 분"이라며 개인 의견을 전제로 "(당이) 만류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덧붙였다.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아까운 사람이 하나 간 것"이라며 "왜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고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연합뉴스

임종석 "제도권 정치 떠나 원래 자리로"
(서울=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의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관심이 쏠린 가운데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는 언급을 함에 따라 이번 언급은 불출마를 시사하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 번영,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며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밝혔다. 사진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5월 18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모습. 2019.11.17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