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2274 0032019111756322274 04 04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65231000 1573965237000

홍콩, '시위대 점거' 대학 부근서 경찰·시위대 또 충돌

글자크기
연합뉴스

폴리테크닉대 주변 도로의 화염병과 최루탄
[로이터=연합뉴스]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시위대가 점거 중인 홍콩 폴리테크닉대학 인근에서 17일 경찰과 시위대가 또다시 최루탄과 화염병을 주고받으며 충돌했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양측의 충돌은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께 중년층 위주의 정부 지지자 100명 정도가 홈함 지역 폴리테크닉대 부근의 도로 교차로에서 시위대가 설치해둔 바리케이드를 치우면서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 수십명이 캠퍼스에서 몰려나와 정부 지지자들에게 청소 작업 중단을 요구하며 벽돌을 던졌고, 곧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은 안전상의 이유로 청소작업을 하던 사람들을 대피토록 하는 한편 시위대를 향해 수차례 최루탄을 발사했고, 시위대도 벽돌과 화염병으로 맞섰다.

홍콩 주요 대학 대부분에서는 시위대가 철수했지만, 강성 시위대 일부가 폴리테크닉대에서 점거를 이어가고 있다.

폴리테크닉대는 홍콩섬과 카오룽 반도를 잇는 크로스하버 터널과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시위대는 주중부터 터널 봉쇄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밤 폴리테크닉대 부근의 경찰-시위대 충돌 현장
[AP=연합뉴스]



시위가 전반적으로 소강상태를 보였던 16일 밤에도 폴리테크닉대에서는 시위대와 경찰 간에 충돌이 발생한 바 있다.

SCMP에 따르면 16일 오후 10시 15분께 경찰 수십명이 폴리테크닉대 캠퍼스에 접근, 도로 청소작업을 했다. 이에 시위대가 건물 옥상에서 화염병을 던졌고, 경찰도 최루탄 등을 쏘며 대응했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 최소 1명이 고무탄에 다리를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폴리테크닉대 대변인은 학내 실험실에 누군가 침입해 위험한 화학물질을 가져간 것을 확인하고 대학 측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