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1501 0142019111756321501 08 0801001 6.0.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29182869 false true false false 1573960904000 1573960908000

'AI 최고' 카네기멜론대학서 38명 고급인재 양성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인공지능. 게티이미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인공지능(AI)분야 세계 랭킹 1위인 미국 카네기 멜론 대학에 위탁교육생 38명을 선발해 AI 석·박사급 고급인재를 양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 상반기에 이어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사업의 카네기 멜론 대학 AI-데이터사이언스 교육과정에 교육생을 최종 선발하고 본격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해당 교육과정에는 카네기 멜론 대학 소프트웨어연구소를 중심으로 컴퓨터사이언스학과, 머신러닝학과, 언어 기술연구소 등 소속의 교수·연구진이 직접 참여해 AI, 머신러닝, 자연어처리, 데이터 사이언스 등 이론과목과 실무 프로젝트 수업을 진행한다. 특히, 하반기 교육과정에는 사회적 수요를 반영해 AI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사이언스 과목을 추가함으로써 머신러닝과 데이터 분석의 실무능력 배양에 집중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교육생들은 카네기멜론대학교에서의 교육경험을 통해 AI 분야의 국내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글로벌 핵심인재'로 성장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와 카네기 멜론 대학은 AI 분야 고급인재 육성 및 공동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서를 올해 체결하고, 상반기 32명에 이어 하반기에도 AI 특화 교육과정을 개설했다. 카네기 멜론 대학은 2002년 세계 최초로 머신러닝 학과를 개설, 현재 세계 대학중 AI기술 분야 랭킹 1위다.

이번 교육생들은 8월 20일 모집공고를 통해 신청자 대상 수학시험과 카네기멜론대학교 교수진 및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외부 평가위원들이 진행하는 영어면접을 거쳐 선발됐다. 교육생들은 비자발급 등 사전 준비절차와 11월말 오리엔테이션을 거친 후에 올해 말 카네기멜론대학교가 있는 미국 피츠버그로 출국해 약 6개월 간 교육을 받는다.

카네기멜론대학교의 6개월 교육과정 동안 중간·기말고사와 팀별 프로젝트를 통과한 교육생에 대해서는 개인별로 카네기멜론대학 명의의 교육 수료증 및 성적표 등이 발급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선발된 학생들에게 "수많은 산업영역에서 혁신적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는 AI 분야를 이끌 핵심인재로 선발됐다는 사명감과 긍지를 가지고, 세계 최고 대학의 선진기술을 터득해 글로벌 역량과 감각을 체득하는 값진 기회로 활용하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