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1496 0582019111756321496 06 0602001 6.0.20-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60868000 1573985182000 popular

[SW이슈] 이경규, 마장면으로 또 일내나…재미+의미 다잡았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예능계의 대부가 또 한 번 일을 낼까. 방송인 이경규가 주말새 라면 업계를 뒤흔들어놨다. 꼬꼬면에 이어 이번엔 마장면이다. 방송을 통해 선보였던 마장면이 성공적인 출시를 거둬 화제가 되고 있는 것.

이경규의 마장면은 지난 주말 전국 편의점에서 출시됐다. 예약 판매 물량으로 준비됐던 1000개가 매진됐고 각종 포털 사이트 검색어 등장 및 인스타그램 등의 SNS 역시 순식간에 관련 게시물로 가득 찼다.

예능 프로그램의 요리 대결이 실제 제품 출시로 이어졌다. 앞서 KBS2 예능 ‘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이경규가 마장면으로 경쟁자를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경규는 대만에서 다양한 면 요리를 접했고 이 가운데 직접 배워 온 마장면 조리법을 토대로 한국화에 도전했다. 마장면은 중화식 비빔 짜장면인 마장 소스를 기초로 동파육, 목이버섯 등을 곁들인 음식.

스포츠월드

과거 이경규는 꼬꼬면으로 라면 업계에서 인정 받은 경력이 있다. 그는 지난 2011년 KBS2 예능 ‘남자의 자격’이 주최했던 라면요리대회에서 꼬꼬면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실제 상품화로 이어졌고 168일 만에 1억 개를 판매해 2011년 최고의 히트상품으로 등극했다. 판매액의 1%를 개런티로 받기로 했던 이경규는 그야말로 대박을 친 셈이다.

마장면을 비롯한 ‘편스토랑’의 출시 예정 상품들의 수익금은 결식아동 지원 사업에 기부될 예정이다. 첫 번째 대결 주제로 최근 판매 부진을 겪고 있었던 쌀로 결정해 소비 촉진에 대한 의미를 더했다. 이에 사회 환원 및 소비 촉진 면에서 박수를 받을 만하다.

스포츠월드

이경규는 “나는 뭔가를 만들어서 남들에게 선보이는 게 정말 좋다. 그게 얼마나 보람 있고 즐거운 일인지 알고 있다. 뿌듯함이 남는 일”이라며 출연 이유를 꼽았다. 뿐만 아니라 “우리 프로그램은 화제성에서는 이 시간대 어떤 프로그램보다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이것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내가 떠나겠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도 숨기지 않았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KBS2 ‘편스토랑’ 방송화면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