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0367 1042019111556320367 07 0701001 6.0.20-RELEASE 104 한겨레21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92080000 1573956965000

강남 서민 아파트의 퇴장

글자크기
[한겨레21] 주민 떠나고 재건축 기다리는 서울 강남구 개포동 주공아파트 1단지

한겨레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의 마지막 서민 아파트인 개포동 주공아파트 1단지가 곧 사라진다. 강남 아파트는 욕망의 상징이지만 개포동 주공아파트는 1980년대 초반 주택난 완화를 위해 대규모 개발로 지은 서민 아파트 단지다. 1982년 5층 국민주택 규모인 1~4단지가 분양됐다. 주공아파트 1단지는 5층 높이 124개동 5040가구로, 36㎡와 59㎡의 작은 평형으로 구성됐다. 처음엔 개별 연탄 난방이었지만 이후 도시가스 난방으로 바뀌었다.

주공아파트 단지 안 얕은 언덕길 주변에는 주민들이 만든 작은 텃밭이 있기도 했다. 다른 강남 아파트와는 다른 분위기가 있었다. 하지만 1980년대 후반부터 이른바 명문 고등학교들이 잇따라 강남으로 이전하면서 ‘8학군’이 생겼고, 개포동 아파트는 금값이 되었다. 재건축을 위해 지금은 주민들이 모두 떠난 빈 아파트이지만 조합 비리와 주민 갈등으로 순탄치 않은 과정을 거쳤다. 이 자리에는 고층 현대식 아파트가 세워진다.

한겨레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글 박승화 기자 eyeshoot@hani.co.kr

<한겨레21>이 후원제를 시작합니다. 정의와 진실을 지지하는 방법, <한겨레21>의 미래에 투자해주세요.
[▶후원 하기]
[▶정기구독 신청]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