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8274 0112019111756318274 07 0713001 6.0.18-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41600000 1573977610000

남자라 자궁도 없는데… "60만원 자궁경부암 주사 맞으라니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단비 인턴, 이재은 기자] [여성 청소년에게만 무료로 백신접종… 남성도 함께 맞아야 효과 좋지만 인식 낮아]

머니투데이

호주, 미국,캐나다,스위스,이탈리아 등 19개국에선 남자에게도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실시한다. 비용의 경우 호주, 캐나다 처럼 전액무료인 국가도 있으나,일부 자기부담인국도 있다./사진= 이미지 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사원 S씨(29)는 최근 여자친구에게 자궁경부암 예방 주사를 맞고 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S씨의 여자친구는 그에게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인 인유두종(HPV) 바이러스가 남성에게 잠복해있다가 성관계를 통해 여성에게 전염되기에 남성도 맞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S씨는 백신 접종이 6개월에 걸쳐서 3회를 맞아야 하고, 총비용도 60만원이나 소요된다는 말에 접종을 망설였다. 그러자 그의 여자친구는 '이기적이다'라며 화를 냈다.

자궁경부암은 접종을 통해 '100% 예방 가능한 유일한 암'이지만, 낮은 인식 문제로 꾸준히 발병자가 발생하고 있다.

1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에선 한해 900여명의 여성이 자궁경부암으로 사망한다. 유병률도 증가추세다. 자궁경부암 진단 환자는 2013년 5만4000명에서 2017년 5만9000명, 지난해 6만2000명 등으로 환자 수가 꾸준히 많아지고 있다.

정부가 2016년부터 만 12세 여성 청소년에게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사람유두종 바이러스, HPV에 대한 백신 무료접종 사업과 자궁경부암 국가 검진사업 등으로 예방 정책을 펼치고 있는 데도 나타난 결과다. 남성을 접종 대상에서 빠뜨린 '반쪽 정책' 때문에 예방 효과도 '반쪽'으로 나타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자궁경부암 예방주사, 남자도 예방 주사 맞아야할까?



머니투데이

자궁경부암 백신은 어린 나이에 맞아야 효과가 좋다. /사진=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궁경부암은 이를 유발하는 '사람유두종 바이러스(HPV)'에 감염돼 발생한다. 자궁경부암에 걸리면, 자궁 입구인 자궁경부에 악성 종양이 생길 수 있다.

자궁이 있는 여성에게 발병하는 병이지만, 양성 모두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인 HPV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 HPV 바이러스 감염경로는 99%가 성관계인데, HPV 바이러스에 감염된 남성과 성관계를 한 여성은 자궁경부암에 걸린다.

이 같은 이유로 캐나다, 스위스, 뉴질랜드, 호주 등은 남성 청소년에게도 HPV 바이러스 백신을 무료로 접종해 자궁경부암 발생률을 낮추고 있다.

호주의 경우 2013년부터 남성 청소년에게도 자궁경부암 백신 가다실 접종을 시작한 뒤 발병률이 76%나 감소했다. 호주는 이제 전 세계적으로 가장 낮은 자궁경부암 발생률을 자랑한다.

특히 가다실을 접종한 호주 남성 청소년은 생식기 사마귀와 음경·항문암 발생률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추세대로면 20년 이내에 호주에서 자궁경부암은 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에선… "자궁경부암 예방주사 존재 몰라"

한국의 경우 자궁경부암이나 자궁경부암 예방 주사 존재 자체를 모르는 남성도 많다. 자연히 남성이 자궁경부암을 옮길 수 있다는 인식을 가진 남성도 많지 않다.

취업준비생 민모씨(26)는 "내가 아직 여성을 사귀어본 적이 없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자궁경부암 예방 주사를 남자도 맞는다는 건 처음 듣는 소리다"라고 말했다. 그는 "정보가 없어서인지 아직은 왜 남자가 맞아야하는지 전혀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자궁경부암 예방주사 접종을 두고 연인간 갈등을 빚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회사원 강모씨(28)는 "얼마 전 남자친구에게 '자궁경부암 예방주사를 맞아달라'고 요청했다가 '정말 남성도 맞아야하는 게 확실하냐'는 질문을 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남자친구의 반응에 섭섭해 이후 관계가 소원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일부 자궁경부암 예방주사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하고 있는 남성들은 비용 부담에 이를 실행하기가 쉽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대기업 회사원 정모씨(30)는 "최근 자궁경부암 예방주사의 필요성을 알게 됐다"며 "미래 배우자를 위해서라면 접종을 할 의사가 있지만, 총 60만원 정도 비용이 든다기에 주저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전문가 "남성도 예방접종해야 효과적"… 질병관리본부 "남성까지 접종 확대 계획 없어"


머니투데이

가장 대표적인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제품인 가다실. 가다실 4가는 1회에 18만원, 가다실 9가는 21만원이다. 3회 맞아야 효과가 있다. /사진= 로이터 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남성도 자궁경부암 백신을 접종하는 게 효과적이라고 봤다.

송재윤 고려대학교 산부인과 교수는 "당연히 남성도 백신을 맞는 게 좋다"며 "HPV 바이러스는 대부분 성관계에 의해 전염되므로 남녀 모두 예방을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라고 설명했다.

조병구 대한산부인과학회 공보의도 "남성도 자궁경부암 예방주사를 맞는 게 좋다"며 "남자는 걸리지는 않지만 하나의 전달체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가백신이라고 하는 것은 전체 군중면역을 이뤄야하는 것으로서, 적어도 70% 되는 인구가 같이 예방접종을 해야 예방효과가 달성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때문에 해외 국가들이 양성 모두에 자궁경부암 국가 백신사업을 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우리나라가 남성까지 예방접종을 하지 않는 데 대해서는 "비용 문제 때문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비용대비 효과 측면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남성이 HPV바이러스에 감염된다해도 그게 곧 자궁경부암 발생을 의미하지는 않고, 중간에 자연 소실되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필요한 백신들이 많기 때문에 자궁경부암에만 우선순위를 두기는 어렵다"며 "남성 청소년에게까지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 접종을 확대할 계획은 현재까지 없다"고 답했다.

정단비 인턴 beforesunrise@mt.co.kr, 이재은 기자 jennylee1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