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8183 0372019111756318183 06 0602001 6.0.1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41006000 1573941015000 related

[어게인TV]'전참시' 신봉선, 한강보면 우뭇가사리 먹고 싶다 '웃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송은이와 신봉선이 프로필사진을 찍었다.

16일 오후에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신봉선이 사물을 보면 생각나는 음식 퀴즈를 내서 웃음을 자아냈다.

송은이와 신봉선은 유쾌한 프로필 사진 촬영을 마치고, 점심식사하러 이동했다. 송은이는 프로필 사진으로 첫걸음을 뗀 거 같다면서 스스로에게 상을 주고 싶다고 했다. 이날 밥상은 게였다. 하지만 신봉선은 익힌 게는 좋아하지 않지만, 날 것은 좋아한다고 밝혔다.

신봉선은 "빨간 단풍을 보면 콩잎이 먹고 싶다고 했고, 아이스하키 공을 보면 살짝 얼린 초코파이가 먹고 싶고, 한강을 보면 우뭇가사리가 먹고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봉선이 닮은꼴 어플을 이용해서 해보니, 신봉선 닮았다고 떠서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영자는 레오나르도디카프리오와 닮은꼴로 분석 됐다. 양세형은 "김용만과 더 닮았다"고 말했다.

한편 이영자의 저녁메뉴는 '삼겹살'이었다. 이영자는 삼겹살을 베이컨처럼 얇게 썰어달라고 말하고 5인분을 주문했다. 이영자는 사람들이 내가 얼만큼 먹는지 궁금해하는 거 같다고 했다면서 그는 웃기려고 10인분 산 적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자는 짜글이와 파채 고추장 홍시등을 준비해 놓고, 얇게 썰어온 고기를 구웠다. 고기에 파채를 싸먹는 기술을 선보였다. 매니저는 "신의 한수였다"고 감탄했다.

한편 고기냄새에 탈출한 DJ는 정해인과 함께 영화에 출연한 배우였다. 이영자에게 함께 식사하고 싶다고 제안했고, 넉살에 3인식사가 시작됐다.

이영자는 남은 고기를 잘게 잘라, 아보카도 기름, 조개, 파스타를 넣어 삼겹살 파스타를 만들었다. 이영자는 세차장에 온 청년들과도 나눠먹었다. 매니저는 "처음 먹었지만, 역시는 역시였다"면서 "캠핑에서 삼겹살 파스타를 먹을 수 있는 기회를 가진 사람은 몇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테이와 매니저가 망원시장에서 장을 봤다. 테이는 꽈배기와 도너츠를 맛보는 것으로 먹방을 시작했다. 이어 테이는 자신의 별명이 호떡이라면서 두번째로 호떡을 먹기 시작했다.

한편 푸드페스티벌에 함께 참가했던 치즈까스집 사장님과 재회했다. 치즈까스집 사장님은 가맹점을 낸다고 이야기했고, 테이는 앞으로 더 분발해야겠다고 말했다.

오마이걸 효정은 망원동에 살고 있어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테이는 할로윈데이를 맞이하여 파티분위기를 내며 손님 맞이를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