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6600 0722019111656316600 02 0201001 6.0.18-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3906680000 1573919171000 related

'거북이 등 연상' 4대강 사업 도로, 본격 철거 작업

글자크기


[앵커]

창녕함안보의 수문이 열리면서 4대강 사업 때 이용됐던 도로와 각종 폐기물이 물 위로 흉물스럽게 드러났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뒤늦게나마 철거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거북이 등처럼 쫙쫙 갈라진 콘크리트 덩어리도 이제 사라집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낙동강 한 가운데에 길이 나 있습니다.

굴착기가 연신 바닥을 깬 뒤 5톤 덤프트럭에 옮겨 담습니다.

4대강 사업 당시 이용된 임시도로를 제거하는 겁니다.

땅속에 묻힌 연결관 등 각종 폐기물도 수거됐습니다.

거북이 등껍질을 연상시킨 괴이한 콘크리트 철거도 시작됐습니다.

이곳에선 작업자들이 큰 덩어리를 잘게 부수고 있습니다.

강 한 가운데라 중장비가 근접할 수 없어 배를 띄워 직접 옮기는 겁니다.

모래톱으로 연결된 임시도로는 물속에 드러나지 않은 구간까지 합쳐 200미터가 넘습니다.

하류 쪽에서도 60미터 가량의 도로가 확인돼 450톤 분량이 철거됐습니다.

시공사 측은 당시 이 도로를 이용한 건 사실이지만, 4대강 사업 이전부터 있던 도로라 철거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시공사 관계자 : 기존에 7년 동안 여기서 준설 작업이 시행됐기 때문에…]

수자원공사 측은 콘크리트로 추정되는 폐기물의 성분 분석도 의뢰했습니다.

창녕함안보 수위는 어제부터 60cm가 상승하는 등 서서히 원래 수위인 5미터까지 올라갑니다.

이 때문에 물속에 아예 잠긴 도로는 이번에 철거하지 못했습니다.

배승주 기자 , 김영철, 김지우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