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9105 0582019111556309105 05 0507002 6.0.18-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827257000 1573829061000

[SW포커스] ‘드디어, 터졌다!’…불붙은 방망이, 올림픽 티켓 안기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일본(도쿄돔) 이혜진 기자] ‘드디어 터졌다!’

한국이 1차 목표를 이뤘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서 7-3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라운드 전적 3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16일 일본전 결과에 상관없이 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동시에 대만(1승3패), 호주(1승3패)를 누르고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거머쥐는 기쁨도 누리게 됐다. 12년 만에 당당히 올림픽 무대를 밟게 된 셈이다.

뜨거운 ‘화력’이 일궈낸 결과라 더욱 기쁘다. 그간 원활한 공격력을 펼치지 못했던 한국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대대적인 타순 변화를 꾀했다. 이정후, 김재환, 김현수를 각각 3→1번, 5→3번, 7→5번으로 올렸고, 3루수 최정을 처음으로 선발 라인업에 포함시켰다. 직전 경기였던 대만전에서 0-7 완패를 당했던 만큼, 분위기 쇄신 차원의 선택이기도 했다. 김경문 감독은 “타순은 타격코치와 상의해 결정했다. 변화를 한 번 주는 것도 괜찮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스포츠월드

작전은 제대로 통했다. 5회 말에만 5개의 안타, 3개의 볼넷, 1개의 몸에 맞는 볼을 뺏어내며 대거 7득점에 성공했다. 완전히 분위기를 압도하는 모습이었다. 사실상 이때 승부가 결정 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선취점을 내준 뒤 뒤집었다는 점은 더욱 인상적이다. 앞서 박종훈은 5회초 조나단 존슨에게 2점짜리 홈런을 허용했다. 실책이 빌미가 된 터라 더욱 아쉬웠다. 하지만 곧바로 타선이 힘을 내준 덕분에 기세를 뺏기지 않고 역전에까지 이를 수 있었다.

자신감이 오르는 계기 또한 될 수 있다. 좀처럼 터지지 않는 방망이로 마음고생을 했던 박병호도 이날 안타를 신고했다. 볼넷에 호수비까지 경기 내내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주장’ 김현수도 3타점 싹쓸이 2루타를 때려내며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가장 중요한 결승전을 앞두고 선수들 모두가 감각을 점검한 부분은 다음을 기대하기 충분하다. 17일 결승전 한 자리를 예약해둔 한국은 하루 앞서 일본과 편안하게 슈퍼라운드 최종전을 치른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OSEN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