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8981 0182019111556308981 06 0602001 6.0.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826517000 1573826523000 related

‘아이슬란드 간 세끼’ 이수근·은지원, 의식의 흐름대로 티격태격 ‘라방’(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아이슬란드 간 세끼’ 이수근, 은지원이 의식의 흐름에 맡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신서유기 외전: 삼시세끼-아이슬란드 간 세끼’(이하 ‘아이슬란드 간 세끼’)에서는 이수근, 은지원이 라이브 방송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이수근, 은지원에게 갑자기 마이크를 내밀었다. 이에 두 사람은 “회식하는데 마이크가 왜 나와?” “이거 뭔데?”라며 갸우뚱 거렸다.

매일경제

‘아이슬란드 간 세끼’ 이수근, 은지원이 의식의 흐름에 맡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사진=아이슬란드 간 세끼 캡처


제작진은 “여러분들은 모르셨겠지만 6시간 전에 공지했다”며 라이브 방송 소식을 알렸다. 이수근, 은지원이 어리둥절해 하는 사이 라이브 방송이 시작됐다.

이수근은 “지금 이거 진상 아냐?”라며 황당해 했고, 은지원은 “한국시간 새벽 5시에 말이 돼?”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이 시작된 걸 알자 의식의 흐름대로 노래를 부르며 시청자들을 향해 인사했다.

은지원은 “저희가 지금 마음 편한 저녁이 아니다. 오늘 오로라를 못 보면 끝난다. 온 의미가 없다”라며 걱정을 내비쳤다.

이어서든 두 사람이 먹방을 시작했다. 아이슬란드 바닷가재 요리가 나오자 은지원은 “이건 제꺼”라며 욕심을 부렸다. 이에 이수근은 “은지원씨 이런 욕심 때문에 큰 저항 받을 거다”라며 티격태격 다퉜다.

의식의 흐름대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두 사람은 마지막 인사로 한국에 태풍이 왔다는 소식에 “빗길 조심, 운전 조심하라”라고 당부했다.

방송이 끝나자 칼 같이 마이크를 뺀 이수근과 은지원은 다시 오로라 걱정으로 돌아가 이야기를 나눴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