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8838 0022019111556308838 05 0506001 6.0.18-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825762000 1573893193000

'아시아 정상 노린다' 손흥민·이강인, AFC 어워즈 후보 선정

글자크기
중앙일보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왼쪽)과 막내 이강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발렌시아), 정정용 U-18 축구 대표팀 감독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어워즈 후보에 선정됐다.

AFC는 15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9 AFC 어워즈 후보를 발표했다. 분야는 올해의 국제선수상, 올해의 유망주상 등 14개 부문이다.

손흥민은 AFC 올해의 국제선수상 후보로 올랐다.

일본의 하세베 마코토(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이란의 사르다르 아즈문(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과 경쟁한다.

손흥민은 2015년과 2017년 두 차례 이 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도 후보에 올라 2년 연속 및 통산 세 번째 수상을 노렸지만 일본 하세베에게 밀려 고배를 마셨다.

이강인은 AFC 올해의 유망주상 남자 부문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이강인은 올해 폴란드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을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으로 이끌며 대회 최우수선수상(MVP)인 골든볼을 받았다.

이강인과 함께 일본의 아베 히로키(바르셀로나), 베트남의 도안 반 하우(헤이렌베인)가 후보에 올랐다.

앞서 우리나라 남자 선수로는 이천수(2002년), 박주영(2004년), 기성용(2009년), 이승우(2017년)가 AFC 올해의 유망주상을 받았다.

여자 선수로는 여민지(2010년)와 장슬기(2013년)가 수상했다.

이강인, 조영욱 등을 이끌고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일군 정정용 감독은 올해의 남자 감독상 후보에 올랐다.

정 감독은 일본 J리그 팀을 이끄는 오쓰키 쓰요시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 감독, 오이와 고 가시마 앤틀러스 감독과 경쟁한다.

한국은 2018 AFC 어워즈에서 수상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한국이 AFC 어워즈에서 개인상 수상자를 배출하지 못한 건 2014년 이후 처음이었다.

올해 시상식은 다음 달 2일 홍콩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