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7649 0292019111556307649 05 0507002 6.0.19-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3817520000 1573817580000

'널뛰기 투구' 박종훈, 4⅓이닝 2실점 강판...존스에 투런포 허용[프리미어12 현장]

글자크기
OSEN

[OSEN=도쿄(일본), 곽영래 기자]1회초 한국 박종훈이 역투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 한국 대표팀 ‘비밀병기’ 잠수함 박종훈이 멕시코를 상대로 널뛰기 투구를 펼치며 5회를 버티지 못하고 강판됐다.

박종훈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3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2사구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고 조기 강판됐다.

박종훈은 1회 다소 어렵게 시작했다. 첫 3타자 모두 풀카운트 승부를 벌였다. 선두타자 조나단 존스는 1루수 땅볼, 노아 페리오는 삼진 처리했지만 에스테반 퀴로즈에게 사구를 내줬다. 하지만 움베르토 소사를 2루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1회를 마감했다.

2회 시작도 불안했다. 선두타자 에프렌 나바로에 가운데 담장 상단을 직격하는 2루타를 얻어맞았다. 로만 솔리스는 3루수 파울플라이로 처리했지만 후안 페레스에 다시 사구를 내줘 1사 1,2루에 몰렸다. 그러나 호르헤 플로레스를 3루수 땅볼로 유도한 뒤 5-4-3의 병살타가 나왔다. 다시 위기를 넘겼다.

3회부터는 안정을 찾았다. 선두타자 하비에르 살라자르를 삼진, 존스를 1루수 직선타, 페리오를 우익수 뜬공 처리해 첫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4회 다시 박종훈은 흔들리는 듯 했다. 선두타자 퀴로즈에 볼넷을 내줫다. 소사를 2루수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나바로에 중전 안타를 허용해 1사 1,2루에 몰렸다. 그러나 솔리스, 페레즈를 연달아 3구 삼진으로 솎아내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하지만 5회 박종훈은 선두타자 플로레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 뒤 살라자르에 3루수 내야 안타 이후 실책으로 주자를 2루까지 내보냈다. 그리고 대회 2홈런의 조나단 존스에 좌월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결국 박종훈은 5회를 버티지 못하고 차우찬으로 교체됐다. 한국이 0-2로 뒤져있다. /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