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7636 0232019111556307636 06 0601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817482000 1573889395000 popular

배우 유퉁, 33세 연하 아내와 사실혼 관계 청산…"현지인과 재혼 뒤늦게 확인"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유퉁이 몽골인 여성과 8번째 웨딩마치를 올렸다./사진=TV조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배우 유퉁이 최근 33살 연하의 몽골인 여성과 사실혼 관계를 청산했다.


15일 스포츠경향 보도에 따르면 유퉁은 지난 2017년 2월 8번째 결혼식을 올린 33살 연하 모이(29, 잉크아물땅 뭉크자르갈) 씨가 몽골 현지인과 재혼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하고 사실혼 관계를 끝냈다.


유퉁은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정확하게는 사실혼 관계의 청산이다. 지난 10월 말에서 11월 초까지 몽골에 다녀왔다"며 "딸 미미와 아내는 한국인이 운영하는 몽골 울란바토르 소재 학교에 다니고 있다. 미미는 초등학교 과정이고, 아내는 대학 과정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한국에 돌아온 후, 미미가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갔다는 연락을 받았다. 전화가 안 되어서 확인해 보니 몽골 남자와 재혼을 했다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재혼한 것이 벌써 2년 됐다고 하니 그 부분이 원망스럽다. 그것도 모르고 살아온 내 자신에 대한 원망"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떨어져 있다 보니 이런 일이 생긴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미미의 학비는 이후에도 내가 보내주기로 했고, 현지의 전원주택과 아파트는 위자료로 줄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나 사는 것도 팍팍하다보니 슬퍼할 시간이 없다. 긍정적으로 생각을 바꾸어야한다. 내 인생에서 가장 사랑했고, 나를 가장 마음 아프게 한 여인도 미미 엄마인 듯하다. 이 모든 것은 내 탓"이라며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미미를 데려올 방법과 경제적 여건 마련이 급선무다. 김해 등에 운영 중인 막창 사업과 예술문화사업에 올인 해야 하는 이유도 미미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퉁은 19세에 첫 번째 결혼을 올린 바 있다. 당시의 아내와는 이혼과 재혼을 3번 반복했다. 이어 비구니 스님과 네 번째 결혼을 하기도 했다. 이후 유퉁은 20세 연하의 여성과 3년간 동거한 뒤 다섯 번째 결혼식을 올리기도 했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