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7607 0372019111556307607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12341970 false true true false 1573817269000 1573817282000 related

'TV는 사랑을 싣고' 이주실, 북한에서 온 제자 이창호와 재회 "응원할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KBS1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캡쳐


이주실이 보고싶어했던 제자 이창호와 재회했다.

15일 방송된 KBS1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이주실이 북한에서 온 제자 이창호군을 만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의뢰인 이주실은 "이 학교가 2006년에 시작되었는데 그때부터 인연을 맺어서 오랫동안 학생들과 함께한 경험이 있다"라고 한겨레 중고등학교와의 인연을 밝혔다. 그리고 이주실은 "연극 과목을 가르쳤는데 서로 예술 치료를 했다. 이창호군인데 이 학교를 졸업하고 동국대 연극학부에 갔다. 학교를 잘 다니다 연락이 아예 끊겼다. 알아 봐도 알수가 없었다"라고 이창호 학생을 찾고 싶다고 했다.

이주실은 "배우의 일을 하고 싶다고 저한테 털어놨다. 저는 제가 하는 일이라서 길 안내를 해줄수 있갰다고 싶어서 특별하게 가르쳤다. 그 친구가 어느순간 완전히 사라졌다. 내가 무엇을 어떻게 했길래 니가 돌아섰지라고 묻고싶었고 그 답을 찾고 싶었다"라며 이창호군을 찾고 싶은 이유를 밝혔다. 그리고 이주실은 "1993년도부터 암환자로 살았는데 제가 암이라고 했을때 우리 아이들도 함참 공부할 시기였다. 어쩔수 없이 외국에 있는 동생한테 보냈다. 외국에 나가있는 딸들을 누군가가 돕고 돌봐주는 것처럼 누군가를 돕고 싶었다. 그리고 기회가 되서"라고 탈북 아이들을 가르치게 된 계기를 말했다.

이주실이 학교에서 수업을 받고 있는 아이들을 보고 울컥했다. 이어 이주실은 학생들에게 "저도 이 교실에서 학생들을 만났던게 생각나서 울컥했다. 제가 아팠어서 저만 보면 학생들이 저에게 '앓지 마시라요'라고 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후 이주실은 당시 이창호군에 대해 "그때 굉장히 냉소적인 아이였다. 말도 없고 아래만 보고 있었다. 고향이 북한인 친구들과 비교해도 큰소리나 특별한 소리에 깜짝놀라고 심한 트라우마가 있었다. 창호가 8살에 북한을 떠나 도망자로 살아서 학교를 갈수가 없어 아버지가 한국행을 결심했다더라"라며 중국에서 한국으로 넘어오기 위해 "많이 걸었다고 했다. 석 달 정도를 걸었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주실은 이창호군과 연락이 끊긴 이유에 대해 "교과목 따라가는 거가 너무 부족해서 힘들어했고 용돈도 부족해서 여러가지가 그 아이를 옥죄었다. 그 이후로 아이와 연락이 끊겼다. 그 아이가 기억할지는 모르지만 어느날 전화가 왔다. 휴학을 할까보다라고 해서 그 것을 만류했다. 그리고 아이가 '선생님 앓지 마시라요'라고 말하길래 늘 들어오던 말이라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그게 마지막 전화였다"라고 말했다.

'오늘 이창호씨를 못 만난다면?'라는 질문에 이주실은 "내 생각만 하고 내 본의로 그 아이를 평가하고 이해하고 이렇게 연락 안되는 것 조차도 야속해 하는거 아닌가 그 아이가 부담스러워 하지 않았을까 싶어서 많이 섭섭하지만 그 아이에게 나의 진심이 전해지길 바라며 가벼운 마음으로 돌아가겠다"라고 마음을 밝혔다.

동국대학교에서 이주실이 제자 이창호군과 만났다. 이창호군은 "선생님 건강은 괜찮으신가요? 죄송해요 선생님"라고 말했다. 이주실은 "그래 무슨 사정이 있었겠지 그 사정 얘기좀 하지 그랬어"라고 물었고 이창호는 "저 잘 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안되는거 같아서 연락을 못했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이창호는 "늘 선생님 생각을 했고 한번도 이어본적도 없다. 선생님 작품보고 저분은 내 연극 선생님이었다고 자랑했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