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6694 0112019111556306694 02 0203001 6.0.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811560000 1573811648000 related

강남 진흥상가 화재 완진, 17명 경상(종합2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동수 기자] [소방당국 "오후 4시30분쯤 진압 완료…지하 1층 발화 추정"]

머니투데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종합상가에서 화재가 발생해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소방당국은 최초 발화지는 지하 1층 창고인 것으로 파악했으며, 연기를 흡입한 서모씨(41) 등 11명이 부상을 입고 인근 대학병원 등으로 후송됐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서초구 강남역 인근 진흥종합상가에서 화재가 발생해 총 17명이 부상을 당했다. 불은 화재 발생 3시간여만에 꺼졌다.

15일 서울 서초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23분쯤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진흥아파트 진흥종합상가에서 발생한 화재가 오후 4시30분쯤 진화됐다. 부상자 17명 대다수는 경상을 입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지하 1층~지상 3층으로 이뤄진 상가 건물인데 지하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며 "오후 3시25분쯤 초진을 완료했고 1시간 뒤 완전히 진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조대원 외 일반 부상자 16명은 연기흡입 증세를 호소해 인근 성모병원, 한양대, 순천향대학병원 등으로 이송됐다"며 "이들 중 6명은 60~70대 고령자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당시 '대응 1단계'를 발령한 이후 오후 4시31분 해제했다.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가 지하 1층 자재 창고에서 발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

화재진화에는 소방인력 151명, 구청 70명, 경찰 60명, 한전 등에서 총 306명이 동원됐다. 또 소방차 45대와 구청 지원차량 5대등 총 67대의 장비가 진화작업에 동원됐다.

진흥종합상가는 지상 3층·지하 1층 규모다. 건물내에는 지하 8개, 1·2·3층에 각각 20개, 29개, 12개 등 총 69개 점포가 위치해 있다. 진흥종합상가는 1979년 준공됐다.

소방당국은 "진흥종합상가는 세워진지 40년 된 건물이어서 스프링클러가 설치돼있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며 "다만 스프링클러 의무 대상도 아니어서 설치가 되지 않은 게 불법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규모 등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조사 등을 통해 확인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동수 기자 firefl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