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582 0362019111556300582 06 0602001 6.0.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7780000 1573797956000 related

‘최파타’ 이하늬, 정우성 피해 다녔던 사연은?

글자크기
한국일보

이하늬가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정우성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하늬가 부끄러움에 정우성을 피해 도망 다녔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정지영 감독, 조진웅, 이하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정우성과 함께 개막식 사회를 본 바 있는 이하늬는 이날 정우성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이하늬는 “초등학교 때부터 정우성 선배님의 팬이었다. 오래전부터 뵀었는데 (개막식 사회를 함께 보기) 전까지는 도망 다녔다”라고 말해 그의 이어지는 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그는 이어 “내가 도망 다니는 성격은 아니지 않느냐. 근데 너무 부끄러워서 도망 다녔다. 사회를 볼 때 드디어 마음을 터놓고 말을 많이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파타’는 매일 정오부터 오후 2시까지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