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466 0512019111556300466 06 0602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7744000 1573797759000 popular

"무겁지 않고 밝게" 박은석x나혜미, '때빼고 광내고' 밝힐 청춘(종합)

글자크기

[N현장]

뉴스1

배우 박은석(왼쪽) 나혜미(사진제공=KBS)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청춘의 이야기를 담은 단막극 '때빼고 광내고'가 시청자들에 다가온다. 처음으로 단막극 주연을 맡게 된 박은석과 나혜미에게도 뜻 깊은 작품이지만, 나수지 PD는 청춘과 취업준비생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밝게 그려낸 각본이 더욱 눈길을 끄는 작품이라고 '때빼고 광내고'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KBS 2TV 드라마스페셜 2019 여덟 번째 작품 '때빼고 광내고'(연출 나수지, 극본 배수영)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박은석 나혜미와 나수지 PD가 참석했다.

'때빼고 광내고'는 특수청소 용역업체 직원과 오너로 만난 두 남녀가 청소를 하다 묻힐 뻔 했었던 한 사건의 얼룩을 닦아내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를 그린다. 폭 넓은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겨온 박은석 나혜미가 청춘의 자화상을 그려낸다.

'범죄현장청소'라는 신선하고 독특한 소재를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의 삶에 대해 이야기를 전달하고, 범죄현장의 얼룩처럼 얼룩져버린 청춘들의 이야기가 가슴 속 깊을 울림을 전달할 예정이다.

박은석은 극 중 청결에 집착하고 정리 강박증까지 있어 훈훈한 외모에도 불구하고 솔로를 자처하는 취업준비생 도태랑 역을 연기한다. 나혜미는 범죄현장 전문 청소업체인 퀸클리닝 대표 모안나 역을 연기한다.

뉴스1

왼쪽부터 나수지PD 박은석 나혜미(사진제공=KBS)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 PD는 앞서 연출했던 드라마스페셜 2019 두 번째 단막극 '웬 아이가 보았네'와 이번 작품의 차이 점에 대해 "'웬 아이가 보았네'는 감정을 깊게 다루고 서정적인 이야기라면 두 번째 단막극은 빠른 호흡에 재밌는 드라마를 해야겠다고 생각해서 대본을 찾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출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 "대본 기저에는 취준생과 청춘의 어려움을 그리고 있지만 무겁고 처지는 톤이 아니라 유쾌하게 풀어내는 게 인상적이었다. 연기 잘하는 배우님들과 하면 저도 즐거울 것 같아 이렇게 연출하게 됐다"라고 얘기했다.

박은석은 이번 작품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그간 방송에서는 자극적이고 악역, 쎈 역할을 많이 했었다. 그래서 처음으로 호흡을 이끌어가는 역할을 자극적인 것이 아니라 평범하고 힘듦을 겪고 있는 청춘, 소프트한 면이 있게 그려낼 기회여서 너무 좋았다"라며 "보통은 이미지 캐스팅이 많이 되는데 저희 연출님께서 저의 다른 면을 보고 싶어하시고, 또 보셨고 그걸 방송으로 담으려고 하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촬영 현장에 대해 "감독님과 사전에 많이 만날 기회가 있어서 얘기도 많이 했고, 실제 촬영장에 나갔을 때도 많이 열려 있으신 분이어서 동선도 배우들과 상의하고 잘 호응해주셨다"라며 "어떻게 보면 진부한 장면이나 동선들이 생동감 있게 담아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뉴스1

배우 나혜미(사진제공=KBS)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혜미는 이번 단막극에서 첫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부담스러웠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스태프들과 다 함께 참여하고 만들어간다는 게 의미가 컸다"라며 "전에도 단막극을 많이 봤는데 제가 볼 때는 선물바구니 같았다. 다채로운 장르와 다양한 캐릭터들 중에서 제가 한 캐릭터를 맡아 할 수 있어 뜻깊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나혜미는 '때빼고 광내고'의 현장에 대해서 "감독님과 박은석씨가 재밌고 좋은 아이디어가 많으셔서 촬영 내내 유쾌하고 재밌게 촬영할 수 있었다. 짧지만 좋은 아이디어와 내공을 배울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며 "소유씨와는 친구로서 많이 촬영했는데 굉장히 털털하시고 연기에 대한 열의가 충만하셔서 서로 힘내서 잘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나PD는 소유를 극에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소유씨와 저는 니즈가 맞았다. 소유씨는 연기에 대한 갈망이 크고 겸손하게 누구보다 신인처럼 성실하게 해주셨다"라며 "가장 감동적인 것은 소유씨가 다 보고 나서 자신이 화제가 되지 않게 강지현이라는 실명으로 내보내주셨다면 좋겠다고 해주셔서 감동했다"라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뉴스1

배우 박은석(사진제공=KBS)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듣고 싶은 평가에 대해 얘기하기도 했다. 박은석은 "물론 배우들이 듣기 좋아하는 말은 '연기를 잘한다' '잘생겼다' '멋있다'겠지만 배우에게 도움이 되는 말은 '캐릭터 소화를 잘했다'라는 평가가 중요한 것 같다. 무엇보다 개개인의 평가보다는 '잘 봤다' '재밌다'라는 반응이 있으면 좋을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나혜미는 "저도 모든 분들이 재밌게 잘 봤다는 느낌을 받으셨으면 좋겠다. 개인적으로 받는다면 '쟤가 저런 면도 있었나'라는 생각이 드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때빼고 광내고'는 15일 오후 11시15분 방송된다.
taehyu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