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360 0202019111556300360 06 0602001 6.0.19-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7517000 1573797610000 related

‘쌉니다 천리마마트’ 모모랜드 연우, 범상치 않은 인턴 사원 등장 예고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쌉니다 천리마마트’에 범상치 않은 인턴 사원, 연우의 등장이 예고됐다.

tvN 불금시리즈 ‘쌉니다 천리마마트’(극본 김솔지, 연출 백승룡, 12부작)에서 위기를 몰고 왔던 ‘갑떡볶이 사태’가 문석구(이동휘 분)의 빛나는 기획 덕에 성공적인 체인 사업으로 마무리되면서 천리마마트가 활기를 되찾았다. 그런데 15일 본방송에 앞서 새로운 인물의 등장을 알리는 스틸컷이 공개되면서, 묘한 긴장감이 솟아나고 있다.

발랄한 매력을 뽐내는 새 얼굴의 정체는 바로 인턴사원 지나(연우 분). 지난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그녀는 문석구(이동휘 분)에게 다짜고짜 “오빠라고 불러도 돼요?”라는 도발적인 첫인사로 범상치 않은 기운을 내뿜었다. 게다가 권영구(박호산 분)와 함께 다정히 걷는 모습까지 포착됐다. 그와 어떤 관계일지, 조미란(정혜성 분)에 이은 또 다른 첩자는 아닐지 그 정체에 대한 관심이 높은 영상 조회수로 나타났다.

한편, 위 영상에선 정복동(김병철 분)의 또 다른 기인 행각이 포착됐다. 드넓은 배추밭에서 천리마마트 직원임을 상징하는 붉은색의 곤룡포 용무늬 유니폼을 입고 열까지 맞춰 일하고 있는 사람들. 이를 목격한 문석구는 또다시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고 “도대체 이 배추밭 정체가 뭐냐구요”라고 물었다. 태연하게 “샀어. 회사 돈으로”라고 답한 정복동. 또 무슨 일을 꾸미는가 싶었는데, 이번엔 문석구도 가만히 보고만 있지는 않을 듯하다. “지금 당장 사장님을 사장실로 끌어내라”고 명하고, 급기야 정복동이 직원들에게 들려 나간 것.

그게 그렇게 억울했던 것일까. 정복동은 머리 양 옆에 소주 2병을 끼고 ‘옴마니반메훔’이라 쓰인 띠를 두르고, 소매를 뜯어낸 듯한 와이셔츠에 야구방망이까지 둘러매고 나타나 “점장 나와”라고 험상궂은 목소리를 냈다. 위협적인 분위기와는 달리 왠지 모를 웃음을 유발하는 가운데, 문석구 역시 “이건 진정한 리더로 거듭나기 위한 시험대야”라는 그다운 해석을 내리고 있어, 역시나 ‘쌉니다 천리마마트’의 전매특허 웃음폭탄을 기대케 한다.

제작진은 “정복동이 또 한 번 크게 일을 벌이면서 문석구의 반란이 시작될 것”이라고 예고하며, “특히 모두가 궁금해 했던 안경 벗은 문석구가 등장한다. 그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귀띔했다.

‘쌉니다 천리마마트’ 9회 15일 금요일 밤 11시 tvN 방송.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